롯데알미늄, 헝가리에 1100억 투자해 ‘2차전지용 양극박’ 생산한다

입력 2020.02.25 17:17

롯데알미늄이 1100억원을 투자해 헝가리 터터바녀 산업단지 내 6만㎡ 부지에 2차전지용 양극박 생산공장을 세운다.

롯데알미늄 조현철 대표(왼쪽 두번째)가 24일(현지시각) 헝가리 투자청과 미팅하는 모습 / 엘지유플러스 제공
롯데알미늄은 양극박 생산공장을 올 4월부터 착공해 2021년 상반기에 완공한다고 25일 밝혔다. 해당 공장에서는 매년 1만8000톤에 이르는 '전기차용 2차전지 양극박'이 생산된다.

양극박은 2차전지의 용량과 전압을 결정하는 양극집전체에 사용하는 알루미늄박이다. 알루미늄 포일형태로 전기화학 반응에 의해 생성된 전자를 모아서 방전 시 필요한 전자를 공급하는 역할을 한다.

지난 24일 헝가리 외교부에서 진행한 투자발표회에는 미쟈르 레벤테 외교통상부 차관, 에쉭 로베트르 투자청장, 최규식 주헝가리 대사, 박기원 코트라 부다페스트 관장 등이 참석했다.

조현철 롯데알미늄 대표는 "전기자동차산업의 요충지인 헝가리에 새 공장을 세워 유럽의 급성장하는 친환경 전기차 시장을 선점하고 대응할 수 있게 됐다" 며 "고품질·고효율의 안정적인 양극박을 생산해 배터리 사가 더욱 안전하고 효율성 높은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