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코로나19, 한국서 신규 확진 감소세"

입력 2020.03.06 10:54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이 5일(현지시각)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한국에서 새로 보고된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감소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한국에서 고무적인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구글 이미지 캡처
WHO에 따르면 이날 현재 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9만5265명, 사망자는 3281명으로 집계됐다.

중국은 지난 24시간 동안 143명의 확진자를 보고했다. 대부분이 진원지인 후베이성에서 나왔다. 최근 14일 동안 중국 8개 성에서는 확진자를 보고하지 않았다. 또 몇몇 국가는 많은 수의 코로나19 확진 사례를 보고하는 가운데 115개 국가는 아직 어떤 사례도 보고하지 않았다. 21개국이 단 1건을 보고했고 5개국은 지난 14일 동안 신규 환자를 보고하지 않았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코로나19를 억제할 수 있지만, 그것은 정부의 모든 기구가 참여해 협력하고 종합적인 접근을 통해서만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부 국가는 코로나19 사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거나 할 수 있는 일이 없다며 손 놓는 상황이 우려스럽다"며 "세계 각국이 코로나19 관련 교육과 진단 능력 증대, 병원 대비, 필수 공급품 준비 같은 비상 계획을 마련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가능성은 적다고 선을 그었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아직 팬데믹에 다다르지 않았다"며 "코로나19 발병 억제하는 전략은 여전히 유효하며, 억제책이 코로나19 대응의 주요 초점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북한 상황과 관련해 한국의 협조가 준비돼 있다고 언급했다. WHO는 북한이 코로나19 발병 지역과 인접한 만큼 위험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아직까지 WHO에 보고된 확진 사례는 없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최근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만났다며 "강 장관은 한국이 북한을 지원할 의지가 있고 준비가 됐다고 했다"고 전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