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호우] 출시 3일 만에 1500만 유저 달성한 배틀로얄 '콜 오브 듀티: 워존' 해보니

입력 2020.03.18 11:24 | 수정 2020.03.18 11:27

‘하이호우’는 오시영 기자와 노창호 PD의 닉네임인 ‘하이쌤’과 ‘헤이호우’를 합친 말로, 게임 작품이나 업계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영상으로 풀어내는 코너입니다. 하이호우 코너에서는 시청자 여러분께 게임에 관한 다양한 볼거리를 꾸준히 제공할 예정입니다. [편집자주]

11일 출시한 ‘콜 오브 듀티: 워존(이하 워존)’이 서비스 이후 뜨거운 인기몰이 중입니다.

워존은 1인칭 슈팅 게임 ‘콜 오브 듀티’의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해 제작한 배틀로얄 게임입니다. 워존은 이전에 출시했던 배틀로얄 게임들의 약점들을 보충해 입문자들도 다시 용기 내 도전해볼 수 있도록 제작했습니다.

워존은 배틀로얄에서 한 번 죽더라도 1 대 1 데스매치에서 승리하면 다시 생존 기회를 부여하며, 팀원들이 플레이에서 획득한 돈을 사용해 다시 부활할 수 있습니다. 플레이어는 허무하게 죽더라도 다시 전장에 복귀할 수 있는 기회로 게임에 더 집중할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배틀로얄을 어려워하시는 분들을 위한 약탈 모드는 30분 안에 100만 달러를 모아야 하는 규칙으로 진행합니다. 플레이어는 중간에 사망하더라도 일정 시간 지나면 다시 전장에 복귀할 수 있고, 처음에 세팅한 장비를 들고 바로 전투할 수 있어 돌아다니며 아이템을 찾아야 하는 스트레스를 덜어냈습니다.

워존은 출시 3일 만에 1500만 명 유저를 달성했습니다. 이 기록은 과거 같은 배틀로얄 장르 게임 ‘에이팩스 레전드’가 출시 3일 동안 1000만 유저를 달성했던 것보다 높은 수치입니다.

이번 영상에서는 노창호 PD와 오시영 기자가 함께 워존을 플레이해보고 소감을 나눴습니다.
./촬영=노창호 PD, 오시영 기자, 편집=노창호 PD
초반 플레이 중 캐릭터가 죽으면 감옥에 들어가 1 대 1 데스매치를 통해 다시 한 번 생존할 기회를 준다./노창호 PD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