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제50기 주총…전영현 사장 사내이사 재선임

입력 2020.03.18 12:05 | 수정 2020.03.18 14:16

삼성SDI는 18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전영현 삼성SDI 사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했다. 삼성SDI는 사내이사 3인, 사외이사 4인으로 총 7명의 이사진을 유지하게 됐다.

제50기 삼성SDI 주주총회 현장 / 삼성SDI 제공
이날 주주총회에서 재무제표 승인, 이사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 네 가지 안건이 모두 통과됐다. 배당액은 전년과 동일한 보통주 1000원, 우선주 1050원으로 결정됐다.

사외이사 4명이 신규로 선임됐다. 신임 사외이사는 권오경 한양대 교수, 김덕현 변호사, 박태주 고려대 선임연구원, 최원욱 연세대 교수다. 이사 보수한도는 지난해와 동일한 190억원으로 결정됐다. 회사 측은 "지난해 이사 보수 한도 190억 원 중 총 37억 원을 집행했으며, 올해도 동일한 수준에서 보수 한도를 책정했다"라고 설명했다.

삼성SDI 전영현 사장은 "코로나 19 여파로 어려움을 예상하지만, 신성장동력을 발굴해 나갈 것"이라며 "창립 50주년을 맞은 올해 초격차 기술을 확보한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