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콤, 금투업계에 BCP 무상 지원 나서

입력 2020.03.18 19:14

코스콤은 금융투자업계의 코로나19 위기상황 극복을 위해 BCP(업무지속계획, Business Continuity Plan) 업무공간과 사무집기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금융투자회사가 코로나19로 건물이 폐쇄되는 경우 제3의 장소에서 정상적으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자사 분당센터를 일정기간 무상으로 제공한다.

코스콤 분당센터 전경. / 코스콤 제공
정지석 코스콤 사장은 "자본시장 IT인프라 리스크 관리 노하우를 전파해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원격근무지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금융투자회사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