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헬로비전, 재택봉사도 '비대면'으로

입력 2020.03.19 10:05

LG헬로비전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비대면 재택봉사’를 진행해 눈길을 근다.

LG헬로비전은 마스크 부족으로 감염병 예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과 위생용품을 만들어 나누는 봉사활동을 실천한다고 19일 밝혔다. 위생용품은 ‘KF94 필터교체형 마스크’와 ‘토이비누’며, 조립형 키트를 이용해 집에서 혼자 만들 수 있는 용품들이다.

LG헬로비전 임직원이 재택에서 마스크와 토이비누를 만드는 모습. / LG헬로비전 제공
LG헬로비전 임직원 140명은 ‘필터교체형 마스크 만들기’(100명)와 ‘토이비누 만들기’(40명) 활동에 참여했다. 직원들이 만든 위생용품은 3월 말 은평종합사회복지관의 독거노인(마스크)과 한국지역아동센터연합회의 공부방 어린이들(토이비누)에게 제공된다.

LG헬로비전은 이와 별도로 코로나19 최대 피해지역인 대구·경북 지역 이웃에게 마스크와 손소독제, 비누와 체온계, 구호식품 등으로 구성한 위생키트를 제공한다. 지역 내 거주 장애인(150명)과 폐지수거 어르신 및 한부모 가정(200명) 등에 키트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수진 LG헬로비전 CSR팀장은 "취약계층은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으로 안전과 생계라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며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면서도 임직원의 나눔문화 확산을 위해 ‘재택봉사’를 한시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