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상반기 공채 대신 ‘수시 인턴' 채용

입력 2020.03.20 16:43 | 수정 2020.03.21 12:34

KT가 상반기 신입사원 정기 채용을 하지 않고 ‘수시 인턴 채용’ 방식을 택했다.

20일 KT에 따르면 상반기 공채를 없애고, 대신 6주의 인턴기간을 거쳐 정직원 전환여부를 결정하는 ‘수시 인턴 채용제’를 도입한다. 사업부 별로 필요한 인력을 수시로 뽑는 방식이다.

KT 광화문 사옥 전경./ KT 제공
KT는 매년 상·하반기 정기 공채를 통해 각각 300명 수준의 인력을 채용했다. 정기 채용을 통한 ‘공채’ 문화를 유지했던 KT가 수시 인턴제를 도입한 것은 40여년 KT역사상 처음이다.

이달 채용 공고가 나가고, 내달 본격적인 채용절차가 진행돼야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상반기 채용이 미뤄진 상태다.

KT그룹 계열사들도 필요에 따라서 수시채용을 진행할 예정이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