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권봉석·배두용 각자 대표이사로 선임

입력 2020.03.26 18:07

LG전자가 권봉석 사장과 배두용 부사장 투톱 체제를 마련했다.

LG전자가 26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권봉석 CEO 사장, 배두용 CFO 부사장을 각자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권봉석 CEO 사장(왼쪽)과 배두용 CFO 부사장(오른쪽). / LG전자 제공
각자대표는 공동대표에 비해 각 대표이사의 자율권이 보장돼 해당 분야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의사결정을 신속하게 할 수 있다.

권 대표이사는 CEO로서 기존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회사의 디지털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이끌며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데 집중한다.

배 대표이사는 회계, 세무, 통상 분야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글로벌 경기의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가운데 재무 관련 주요 사항에 대한 최고책임자의 역할을 수행한다.

앞서 LG전자는 이날 오전 제18기 LG전자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권 사장과 배 부사장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