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자년 중견 게임사] ⑭컴투스, 이야기 중심 '스토리픽' 플랫폼에 무게중심

입력 2020.04.01 06:00

모바일게임 기업 컴투스는 2019년 연매출 4696억원 중 80%인 3730억원을 해외에서 벌었다. 해외 시장에서의 성과는 2014년 출시한 모바일게임 ‘서머너즈 워’ 덕이다. 컴투스는 글로벌 다양한 국가에서 서머너즈 워를 등에 업고 매출 1위에 올랐던 경험이 있다. 2019년까지 누적 133개국에서 매출 톱10에, 80개국에서 매출 1위에, 130개국 역할수행게임(RPG) 분야 매출 1위에 올랐었다.

컴투스는 2020년에는 서머너즈워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신작을 선보이는 것은 물론, 영문 소설과 만화 분야로 IP를 확장해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스토리픽 대표 이미지. / 컴투스 제공
컴투스는 자사 게임을 소설, 만화 등 콘텐츠로 옮기기 위해 해외 기업 ‘스카이바운드 엔터테인먼트’와 손잡았다. 스카이바운드는 워킹데드의 원작자인 로버트 커크먼이 세운 멀티플랫폼 엔터테인먼트 기업이다. 컴투스는 2020년 초 스카이바운드에 투자하며 TV 시리즈 ‘워킹데드’ IP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을 제작하겠다고 선언했다.

두 회사는 서머너즈 워 작품 속 150년의 세계관을 담은 ‘서머너즈 워 유니버스 바이블’을 만들었다. 세계관 속에 등장하는 캐릭터, 도시, 마법 등 세부 설정을 활용해 다양한 플랫폼에 이를 적용한다.

컴투스 한 관계자는 "기존 IP는 물론 스카이바운드가 보유한 새 IP를 활용해 세계 시장을 공략하겠다"고 말했다.

컴투스는 국내에서도 게임 속 ‘이야기’를 중시하는 행보를 보였다. 2019년 스토리게임 개발사 ‘데이세븐’을 인수한 데 이어 2020년 4월 초 스토리게임 플랫폼 ‘스토리픽’을 선보인다. 국내 스토리게임 시장 대부분이 로맨스 판타지 장르인 것과는 달리 SF, 공포, 느와르 등 다양한 장르를 내놓는다.

주요 라인업으로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과 채널A 예능 프로그램 ‘하트시그널’ IP를 활용한 게임 등이 있다.

컴투스 측은 "스토리게임은 웹소설, 웹툰과 비슷하면서도 상호작용 요소가 있다는 차별점이 있다"며 "컴투스는 콘텐츠 제공 플랫폼 ‘스토리픽’을 통해 개성있는 게임을 계속 출시할 것이며, 이를 통해 스토리게임이 웹소설이나 웹툰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콘텐츠로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히어로즈 워 대표 이미지. / 컴투스 제공
컴투스는 스토리게임 외에도 2020년 다양한 장르 신작을 출시한다. 대표적인 것으로는 ▲‘서머너즈 워’ IP를 활용한 실시간전략(RTS)게임 ‘서머너즈 워 백년전쟁’ ▲MMORPG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스킬 전략 활용을 강조한 RPG ‘히어로즈워 카운터 어택’ ▲캐주얼 골프게임 ‘버디크러시’ 등이 있다.

컴투스는 최근 모회사 게임빌과 손잡고 ‘월드 오브 제노니아(가제)’ 개발에 착수했다. 이 게임은 게임빌의 대표 IP ‘제노니아’를 활용한 MMORPG다. 컴투스 측은 "이 게임의 구체적 서비스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며 "제노니아는 세계에서 사랑받았던 IP인 만큼, 컴투스의 우수한 개발력과 만나 좋은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서머너즈 워 월드아레나 챔피온십(SWC)’은 2017년부터 개최한 서머너즈 워 세계 대회다. SWC2019 월드결선에는 현장 관중이 1500명쯤 참석했다. 같은 대회 생중계 세계 누적 조회수는 125만건에 달한다. 컴투스 측은 팬을 위해 대회 진행을 준비하고는 있지만, 코로나19가 세계에 확산하는 탓에 상황을 예의주시한다.

컴투스 관계자는 "서머너즈 워를 아끼는 세계 게이머를 위해 SWC2020를 어떻게 진행할지 다방면으로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SWC 2019 월드 결선 현장 사진. / 컴투스 제공
컴투스는 ‘야구게임’으로도 유명한 회사다. 한국, 미국 프로야구를 기반으로 만든 ‘컴투스프로야구2020’, ‘컴투스프로야구 포 매니저 라이브 2020’, 'MLB 9이닝스 20', ‘MLB 9이닝스 GM’ 등 서비스하는 야구게임만 총 4종에 달한다. 컴투스프로야구는 18년간 꾸준히 신작을 내는 시리즈고, MLB 9이닝스는 미국, 대만, 일본 등 주요 야구 인기국에서 톱10을 기록했다.

컴투스 측은 "최근 코로나19로 프로야구 개막이 지연되면서 아쉬움을 달래려는 야구팬 다수가 게임을 찾고 있다"며 "이런 관심이 꾸준히 이어지면 2020년에도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경자년 중견 게임사] ⑮카카오게임즈, 퍼블리싱·개발력 갖춘 '종합게임사'로 발돋움 오시영 기자
[경자년 중견 게임사] ⑬선데이토즈, '애니팡', '카툰네트워크', 'BT21' IP 신작으로 승부 오시영 기자
[경자년 중견 게임사] ⑫펄어비스, '섀도우 아레나' 등 신작으로 세계 시장 공략 오시영 기자
[경자년 중견 게임사] ⑪스마일게이트, 크로스파이어 성공 신화 콘솔 플랫폼서 재현 오시영 기자
[경자년 중견 게임사] ⑩ 와이제이엠게임즈 "진동모터 제조업 기세, 게임으로 이어간다" 오시영 기자
[경자년 중견 게임사] ⑨그라비티, 라그나로크 IP 기반 게임·콘텐츠로 글로벌 시장 공략 오시영 기자
[경자년 중견 게임사] ⑧데브시스터즈가 쿠키런 외 IP 게임을 만든다고? 오시영 기자
[경자년 중견 게임사] ⑦크래프톤, 배그 잇는 기대작 '테라 히어로·에어' 연내 출시 오시영 기자
[경자년 중견 게임사] ⑥라인게임즈 2020년 3大키워드는 협업·글로벌·재미 오시영 기자
[경자년 중견 게임사] ⑤스코넥 "2020년 세계 VR 이용자 1000만명에 이를 것" 오시영 기자
[경자년 중견 게임사] ④드래곤플라이, 온라인·VR·AR로 2020년 부활 오시영 기자
[경자년 중견 게임사] ②네시삼십삼분 '하이퍼 캐주얼·팝 컬처' 장르로 성과 낸다 오시영 기자
네오위즈, 상반기 신작으로 세계무대서 성과 낸다 오시영 기자
[경자년 중견 게임사] ①엠게임, 블록체인 게임·비게임 분야 진출 노린다 오시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