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17)은하철도999 작가의 하나 뿐인 로봇 애니 '혹성로보 단가드A'

입력 2020.04.04 12:33

우리가 흔히 말하는 '오덕'(Otaku)은 해당 분야를 잘 아는 '마니아'를 뜻함과 동시에 팬덤 등 열정을 상징하는 말로도 통합니다. IT조선은 애니메이션・만화・영화・게임 등 오덕 문화로 상징되는 '팝컬처(Pop Culture)' 콘텐츠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가고자 합니다. 어린시절 열광했던 인기 콘텐츠부터 최신 팝컬처 분야 핫이슈까지 폭넓게 다루머 오덕의 가려운 부분을 긁어 줄 예정입니다. [편집자주]

은하철도999’, ‘하록선장', ‘천년여왕' 등 명작을 탄생시킨 만화가 ‘마쯔모토 레이지(松本零士)’에게 슈퍼로봇 작품이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는 사람이 많지않다. 마니아들조차 마쯔모토하면 ‘우주전함 야마토', ‘아르카디아호' 등 우주전함을 먼저 떠올릴 만큼 SF만화 거장 마쯔모토와 슈퍼로봇은 거리감이 있는 것이 사실이다.

혹성로보 단가드A 일러스트. / 토에이 애니메이션 제공
1977년작 ‘혹성로보 단가드 에이스(惑星ロボ ダンガードA·이하 단가드A)’는 마쯔모토 만화 중 유일한 슈퍼로봇 소재 작품이다. 애니메이션은 마징가Z를 탄생시킨 토에이(東映)애니메이션 제작진의 손을 거쳐 만들어졌다.
단가드A 오프닝 영상. / 유튜브 제공
단가드A의 탄생은 토에이가 ‘마징가Z’, ‘그레이트 마징가’, ‘그렌다이저'로 슈퍼로봇 붐을 견인한 만화가 나가이 고(永井豪)와 그가 이끄는 다이나믹프로를 대신할 작가를 찾는 것으로 시작됐다.

1970년대 중반 당시 일본에서는 우주전함 야마토가 ‘사회현상'이라 평가될 만큼 인기를 끌었다. 토에이 입장에서는 인기 작가로 떠오른 마쯔모토를 전면에 내세우는 것으로 마징가가 아닌 새로운 슈퍼로봇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실제 토에이는 극장판 야마토가 한창 고공행진을 하던 1977년, 마쯔모토를 회사 간판 역할을 하는 ‘이미지 크리에이터'로 위치시켰다. 같은 해 토에이는 마쯔모토를 전면에 내세운 ‘단가드A’와 마쯔모토의 대표작인 ‘은하철도999’, ‘우주해적 캡틴하록'을 동시 출격시킨다.

혹성로보 단가드A 극장판 DVD 패키지 일러스트. / 아마존재팬 갈무리
토에이의 스타 작가 전략은 빛을 발휘한다. 메가히트작인 은하철도999로 빛을 보지 못할 것 같던 단가드A도 당시 평균시청률 17.1%, 최고시청률 22.6%를 기록할 만큼 히트작으로 떠올랐다.

혹성로보 단가드A DVD 패키지 일러스트. / 아마존재팬 갈무리
1970년대 당시 인기작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단가드A에 대한 인지도가 낮은 이유는 원작자 마쯔모토가 로봇 애니메이션을 싫어했기 때문이다. 콘텐츠 시장 역시 인기작인 은하철도999, 야마토, 캡틴하록에만 주목한 까닭도 있다. 그는 자신의 만화 캡틴하록 속 캐릭터를 통해 로봇 애니를 비판하는 대사를 남기기도 했다.

애니메이션에서도 단가드A는 4화 마지막 부분에서 첫 등장해 온전한 로봇 형태로 출연한 것은 11화부터다. 전투에 참가하는 등 제대로 싸우기 시작한 것은 13화부터다. 애니메이션이 총 56화로 구성된 점을 감안하면 5분의 1쯤은 로봇없이 이야기를 진행한 셈이다. 이 점에서도 마쯔모토가 로봇 작품을 싫어했다는 것을 옅볼 수 있다.

단가드A 여주인공 리사. / 야후재팬 갈무리
일본 애니메이션 업계에 따르면 단가드A는 미남 주인공 ‘타쿠마'와 은하철도의 메텔과 야마토의 모리 유키를 믹스한 듯한 히로인 ‘리사', 적 장교지만 빼어난 외모를 자랑하는 ‘토니 하켄' 등 미남미녀 캐릭터가 당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13화 이후 단가드A 로봇배틀이 시작되고 나서야 본래 타깃 시청자인 어린이들 사이서 인기가 높아졌다. 토에이는 어린이 시청자 확보로 단가드A가 장난감 판매 등 상업적으로 성공한 작품으로 평가했다.

적이지만 인기 미남 캐릭터 ‘토니 하켄’. / 야후재팬 갈무리
◇ 200미터 크기 초대형 로봇 ‘단가드A’

거대 로봇 단가드A는 오에도박사가 개발한 변신형 슈퍼로봇이다. 소형 우주선 ‘가드런처'가 단가드A의 머리부분 헬멧으로 변신하며, 머리와 상반신, 하반신 등 크게 3개 동체로 로봇이 구성됐다. 로봇은 비행형태인 ‘사테라이자'와 2족보행 로봇인 ‘단가드A’ 등 두 가지 형태로 운용된다. 로봇 변신을 위해 사용되는 말은 ‘오픈 사테라이자! 체인지 단가드 세트 온!’이다.

단가드A 설정 자료집 일부. / 야후재팬 갈무리
단가드A는 지구와 가까운 10번째 식민행성 프로메테에 인류 이주를 위해 개발된 것이다. 때문에 로봇 형태를 기준으로 높이 200미터에 무게도 500톤에 달할만큼 아주 크다. 슈퍼로봇 대표주자인 마징가Z와 우주를 무대로 활약하는 리얼로봇 ‘건담'의 크기가 18미터 내외라는 점을 감안하면 초대형 로봇인 셈이다.

단가드A는 커다른 크기를 감당하기 위해 ‘3억마력'이라는 어마어마한 힘을 낸다. 애니메이션 속에서는 의외로 거대한 몸집을 활용한 공격은 눈에 띄지 않는다.

단가드A의 무기는 가슴 부분에서 발사되는 ‘펄스 캐논'이 주력무기다. 이외에도 수리검처럼 던져서 물리적인 충격을 주는 무기 ‘코즈모애로', 창 모양의 근접전투용 무기 ‘더블샤프트', 마징가Z 로켓펀치에서 따 온듯한 ‘텔레포테이션 펀치' 등으로 적을 제압한다.

단가드A 설정 자료집 일부. / 야후재팬 갈무리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21)로봇 속 로봇 분신합체 선보인 '투사 고디언'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20)메카닉 미소녀붐 이끈 '머신로보 레이나'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19)건담 성공 발판만든 '잠보트3·다이탄3'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18)삼총사와 슈퍼로봇의 융합 '미래로보 달타니어스'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16)미래에서 온 적에 맞서 싸운 '갓시그마'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15)건담 대신 어린이 포섭 나선 '무적로보 트라이더G7' 김형원 기자
1970년대 종말론 유행 속 탄생한 SF액션 '테카맨' 김형원 기자
건담과 15소년표류기의 결합 '바이팜'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12)넷플릭스가 포섭한 일본 대표 만화가 4人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11)마하290 불꽃슛 '피구왕 통키'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10)마크로스에 SF·판타지 요소 더한 '오거스'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09)마크로스에 이은 초시공 시리즈 3탄 '서던크로스'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08)독수리오형제 제작사의 코미디 걸작 '타임보칸'시리즈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07)닌자 액션과 로봇의 결합 '닌자전사 토비카게'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06)이심동체 괴력미소녀 '철완 버디'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05)수호신에게 슈퍼로봇 받아 싸우는 '절대무적 라이징오'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04)세상을 흔든 경자년 '쥐' 캐릭터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03)퇴마 만화 붐 이끌어낸 '공작왕' 김형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