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자년 중견 게임사] ⑮카카오게임즈, 퍼블리싱·개발력 갖춘 '종합게임사'로 발돋움

입력 2020.04.08 06:00

카카오게임즈는 2019년 PC·모바일 플랫폼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선보였다. 영향력 있는 게임 퍼블리셔로서의 입지를 뽐냈다. 서브컬처게임 '프린세스커넥트 리다이브', 핵앤슬래시게임 '패스 오브 엑자일’, MMORPG ‘달빛조각사’가 대표적인 게임이었다. 달빛조각사는 2019년 대한민국게임대상 최우수상을 받기도 했다.

카카오게임즈는 2020년 플랫폼 퍼블리싱 위상에 이어 게임 개발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 게임사 인수와 투자 등을 통한 게임 분야 수직 계열화에 나선다. 카카오게임즈 측은 "2020년 개발, 글로벌, 신사업을 키워드로 각 영역에서 속도를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엑스엘게임즈 인수, 유망 개발사에 투자…퍼블리셔 넘어 종합게임사로 ‘발돋움’

‘스타 개발자’ 송재경 엑스엘게임즈 공동대표의 모습. 카카오게임즈는 최근 엑스엘게임즈를 인수했다. / IT조선DB, 편집=오시영 기자
카카오게임즈는 2020년 2월에는 리니지, 바람의나라 등 게임 개발에 참여했던 '스타 개발자' 송재경 대표가 이끄는 엑스엘게임즈를 인수했다. 엑스엘게임즈는 PC, 모바일 등 플랫폼에서 '대작' 급 MMORPG를 다수 제작해 본 중견 게임사다. 베테랑 개발진이 다수 포진했다. 기존 역량에 엑스엘게임즈의 개발력을 ‘장착’해 단순 퍼블리셔를 넘어 종합 게임사로 발돋움한다는 계획으로 풀이된다.

카카오게임즈는 인수 이전부터 엑스엘게임즈와 돈독한 관계를 형성했다. 2018년 8월 100억 규모의 대규모 투자를 단행했고, 같은해 9월에는 아키에이지 지식재산권(IP) 관련 라이선스 계약을 맺었다. 2019년 10월부터는 달빛조각사를 퍼블리싱했다.

카카오게임즈는 3월 초 세컨드다이브, 오션드라이브 스튜디오, 패스파인더에이트 등 개발사 3곳에 총 230억원을 투자했다. 카카오게임자 측은 "유망 개발사에 선제 투자해 경쟁력을 끌어올리는 전략"이라고 밝혔다.

2020년 최고 기대작은 ‘엘리온’…신작 다수와 해외 진출 소식도 있어
엘리온 콘텐츠 소개 영상. / 엘리온 유튜브 채널
카카오게임즈는 연내 크래프톤이 개발하고 자사가 서비스하는 신작 ‘엘리온’을 출시한다. 엘리온은 기존 ‘에어’로 불리던 게임이다. 크래프톤은 2019년 비공개 테스트(CBT)를 한 차례 진행한 바 있으며, 4월 1일 공개한 개발 버전 ‘엘리온’은 CBT에서 소개했던 것과 완전히 ‘다른 게임’으로 업그레이드됐다.

2019년 CBT에서는 ‘공중전’에 비중을 실었던 ‘에어’라는 이름으로 소개가 됐지만, 4월 1일 버전은 이용자 간 전투가 벌어지는 세계로 가는 필드의 이름을 상징하는 ‘엘리온’으로 이름이 바뀌었다. 공중전의 비중을 줄이는 대신 이용자 간 대규모 전투에 초점을 맞췄다.

전투 시스템으로는 전면 ‘논타겟팅’ 시스템으로 변경했다. 게이머에게 피하고 맞추는 재미, 몰이사냥 경험 등을 제공한다. 스킬 커스터마이징 시스템도 한층 강화한다. 캐릭터에 특색을 더하고 강하게 만들어주는 요소인 ‘유물’과 ’룬’을 조합하면 이론상 수천 개에 달하는 스킬 조합을 만들 수 있다.

카카오게임즈는 이외에도 ‘카카오프렌즈’ IP를 활용한 스포츠게임 ‘프렌즈 골프(가칭)’ 등 미공개 자체 개발 신작을 차례로 공개할 예정이다.

해외 진출도 추진한다. 콩스튜디오에서 개발한 모바일 RPG '가디언 테일즈'는 연내 세계 시장에 출시하는 것이 목표다. 이 게임은 도트 그래픽에 탐험, 퍼즐 콘텐츠를 담았다. 최근 말레이시아, 필리핀 지역에서 시범적으로 서비스한다. 2019년 출시한 대작 달빛조각사도 2020년에 해외 시장의 문을 두드릴 예정이다.

위치기반 기술 콘텐츠, VR서비스 등 자회사 통한 신사업 전개

프렌즈 VR 월드 이미지. / 오시영 기자
카카오게임즈는 2020년 신사업 담당 자회사 카카오VX, 라이프엠엠오를 통해 새 영역 사업을 활발하게 전개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카카오 VX는 주력 사업으로 꼽히는 스크린골프에 더해 카카오톡 기반 골프 예약 서비스 ‘카카오골프예약’, 골프용품 브랜드 ‘ 카카오프렌즈 골프’ 사업을 진행했다.

2019년 10월에는 관절 추출을 기반으로 한 인공지능(AI) 동작인식 홈 트레이닝 앱 ‘스마트홈트’를 출시했다. SKT와 전략적으로 제휴해 카카오프렌즈 IP를 활용한 가상현실(VR) 콘텐츠 ‘프렌즈 VR 월드’를 선보일 예정이다.

라이프엠엠오는 게임을 일상처럼 즐겁게 만드는 ‘게이미피케이션’을 사업 방향으로 잡고 위치기반 서비스 기술로 게임을 만들어 선보인다. 야외에서 이동하면서 소통하는 게임 ‘프로젝트R’과 엑스엘게임즈의 대표작 ‘아키에이지’ IP에 위치 기술을 접목한 모바일게임 ‘아키에이지 워크(가칭)도 개발한다.
오시영 기자 highssam@chosunbiz.com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경자년 중견 게임사] ⑭컴투스, 이야기 중심 '스토리픽' 플랫폼에 무게중심 오시영 기자
[경자년 중견 게임사] ⑬선데이토즈, '애니팡', '카툰네트워크', 'BT21' IP 신작으로 승부 오시영 기자
[경자년 중견 게임사] ⑫펄어비스, '섀도우 아레나' 등 신작으로 세계 시장 공략 오시영 기자
[경자년 중견 게임사] ⑪스마일게이트, 크로스파이어 성공 신화 콘솔 플랫폼서 재현 오시영 기자
[경자년 중견 게임사] ⑩ 와이제이엠게임즈 "진동모터 제조업 기세, 게임으로 이어간다" 오시영 기자
[경자년 중견 게임사] ⑨그라비티, 라그나로크 IP 기반 게임·콘텐츠로 글로벌 시장 공략 오시영 기자
[경자년 중견 게임사] ⑧데브시스터즈가 쿠키런 외 IP 게임을 만든다고? 오시영 기자
[경자년 중견 게임사] ⑦크래프톤, 배그 잇는 기대작 '테라 히어로·에어' 연내 출시 오시영 기자
[경자년 중견 게임사] ⑥라인게임즈 2020년 3大키워드는 협업·글로벌·재미 오시영 기자
[경자년 중견 게임사] ⑤스코넥 "2020년 세계 VR 이용자 1000만명에 이를 것" 오시영 기자
[경자년 중견 게임사] ④드래곤플라이, 온라인·VR·AR로 2020년 부활 오시영 기자
[경자년 중견 게임사] ②네시삼십삼분 '하이퍼 캐주얼·팝 컬처' 장르로 성과 낸다 오시영 기자
네오위즈, 상반기 신작으로 세계무대서 성과 낸다 오시영 기자
[경자년 중견 게임사] ①엠게임, 블록체인 게임·비게임 분야 진출 노린다 오시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