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행아웃 미트’ 브랜드 변경…독립 서비스로 나오나

입력 2020.04.09 09:00 | 수정 2020.04.09 09:04

구글이 영상회의 서비스인 ‘행아웃 미트(Hangouts Meet)’를 ‘구글 미트’로 브랜드 명칭을 변경했다. 브랜드 변경은 꾸준히 진행될 예정이다. 협업 도구인 ‘지스위트(G Suite)’에서만 사용이 가능했던 과거 서비스 방식에서도 벗어나 구글 드라이브(Drive)처럼 독립 서비스로 제공된다.

8일(이하 현지시각) 더버지(theverge)안드로이드폴리스(androidpolice) 등 외신은 구글이 브랜드 변경 작업에 돌입했다며 이 같이 보도했다. 구글 행아웃 미트는 같은 영상회의 서비스인 구글 행아웃 유료 버전이다.

. / 구글 홈페이지 갈무리
구글은 이날 자사 홈페이지에 영상회의 보안 관련 공지를 전하며 구글 행아웃 미트가 아닌 구글 미트로 명칭을 변경했다. 이는 구글의 단순 실수가 아닌 서비스 명칭 변경에 따른 결과다. 다만 대외적으로는 구글 행아웃 미트로 표기된다.

구글은 또 구글 미트가 지스위트와 별개로 운영될 것임을 밝혔다. 기존에 구글 미트는 지스위트 유료 계정에 가입해야 사용이 가능했다.

안드로이드폴리스는 "이번 브랜드 변경은 더 이상 서비스하지 않는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나 영상통화, 구글이 고전해온 메시징 서비스와 연관성을 포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구글이 줌이나 마이크로소프트 팀즈(Teams), 슬랙(Slack) 등과 같은 타사 서비스와 경쟁하려면 서비스 이름을 전면에 배치하는 것이 현명하다"며 "구글 드라이브나 구글 독스(Docs), 구글 어시스턴트(Assistant) 등과 같이 (독립 서비스로) 변해야 한다"고 평가했다.

더버지는 "구글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온라인 회의가 증가해 구글 미트가 폭발적으로 성장한 시점에 명칭을 변경했다"며 "구글 미트 사용량은 현재 1월 사용량에 25배에 달한다"고 밝혔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