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어진 ‘사회적 거리두기’에 상반기 5G 4조 투자 ‘막막’

입력 2020.05.04 06:00

민관 손잡고 경기 회복 일조하려 했으나 ‘코로나19’로 막혀

이동통신 3사의 상반기 4조원 투자 계획이 쉽지 않다. 모처럼 정부와 손잡고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경기를 살려보고자 5G 인프라 투자 등을 강하게 밀어 붙였지만, 예상보다 장기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투자 걸림돌이 됐다. 앞서 이통3사는 하반기 투자 계획을 앞당겨 상반기에만 4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28일 정부와 업계에 따르면 양측이 공식 발표한지 2개월이 지난 지금 통신업계 곳곳에서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목소리가 들린다.

IT조선 확인결과, 이통3사는 코로나19로 2020년 투자 계획을 수립하지 못한 상황이다. 심지어 CAPEX(설비투자)도 예년보다 4%쯤 줄어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아이클릭아트
투자 불확실성으로 장비 구매도 문제지만, 실내에 외부인이 출입하지 못하는 환경이 지속되다보니 투자의 기본인 설치 자체가 ‘골치’인 상황이다.

정부가 3월 초 발표했던 ‘상반기 5G 투자 4조 조기 집행'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통신업계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이통사들은 현재 상반기 4조원 투자가 불가능한데도 공식적으로 표명을 할 수 없는 상황이다"며 "상반기 (4조)투자를 못 한다고했다가 하반기에 정부의 요금인하 압박이 들어올 것을 우려하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같은 상황에서는 장비를 구매할 수는 있겠지만, 설치는 거의 불가능하다"며 "5G 가입자가 2020년 1500만명이 될 것이란 목표 하에 연간 투자계획을 짰었지만, 가입자 확보가 예상만큼 이뤄지지 않으니 투자 규모도 줄일 수밖에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실제로 버라이즌 등 글로벌 이통사들도 1분기 실적발표를 하며 연간 가이던스를 모두 철회했다.

5G 투자에서 빼놓을 수 없는 장비업체들도 고개를 갸웃거리는 것은 마찬가지다. 주문량이 늘어난 것을 체감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내 통신장비 업체 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공급 물량이 줄어든 것도 있지만, 상반기에 통신사들이 투자를 늘린다는 것을 현재로서는 체감할 수 없다"며 "통신장비는 엔지니어들이 직접 가서 설치를 해야 하는 데 지금은 외부인 통제 때문에 구축도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통업계는 공식적으로는 투자 계획에 대해 말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며, 조심스러워하는 반응이다. 하지만 장비 구매와 실내 커버리지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것은 인정했다.

5G 커버리지 확대를 위해서는 실내 장비 구축이 관건인데, 코로나19로 장비 구축에 난항을 겪는다.

이통업계 한 관계자는 "대학교 건물 내에 장비를 설치하고, 속도를 측정해서 홍보를 해보려고 했는데 학교 측에서 학생들도 온라인 수업을 하는 마당에 외부인 출입을 허가해 줄 수 없다는 이유로 거절했다"면서 "건물에 출입하는 것 자체가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도 "코로나19로 장비 글로벌 장비업체들의 장비 공급도 원활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회공헌과는 달리 장비 구축은 의지만 갖고 진행할 수 없다"며 "최대한 정부의 정책에 협조하겠지만 현실적으로 5G 투자 조기집행이 어려운 상황인 것은 맞고, 장비구축 외 다른 방법으로 투자를 늘리는 방안을 고민 중이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통사들에게 4조원 조기투자를 하지 않으면 과징금을 때리겠다는 식으로 강제한 것이 아니라, 사업자들도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동참하겠다는 진정성을 갖고 적극 협조해 주기로 한 것이다"며 "장비구축이 어려운 상황임을 알고 있으며, 여건에 따라 당초 말했던 투자금액은 변동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