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론 실시간 차트 폐지, 이용자의 음악 트렌드 발견에 충실

입력 2020.05.19 16:20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멜론이 ‘실시간 순위'를 없애는 개편을 단행한다. 인기 순위 본연의 역할인 ‘트렌드 발견'에 충실하겠다는 설명이다.

카카오M은 19일 공지를 통해 실시간 순위를 없애고 새로운 인기곡 순위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차트 집계 기준을 변경해 소모적인 순위 경쟁을 없애고 인기곡에 대한 트렌드를 발견할 수 있는 새로운 순위 서비스로 거듭나겠다는 것이다.

멜론 / 카카오M
카카오M에 따르면 새로운 인기곡 순위 서비스는 음악 제목 옆에 표시되던 순위 등락 표기가 없어진다. 현재 한국 대부분의 음악 서비스 순위에는 해당 음원의 현재 순위와 등락 수가 표시된다. 1시간 단위로 집계되던 실시간 순위는 24시간 집계 방식으로 변경된다. 새 음악 순위는 기존 멜론 일간 차트와 동일한 24시간을 기준으로 1곡당 1인 1회만을 집계한다.

음악의 다양성을 높이기 위한 정책도 더해진다. 카카오M은 5월 멜론 이용자가 다채로운 음악 트렌드를 알 수 있도록 ‘톱100 재생 버튼'을 없애고 ‘셔플 재생' 기능을 추가한 바 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