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소외 아이들 VR기반 ‘비대면 체험 교육’ 진행

입력 2020.05.20 11:34

KT가 전국 31개 지역아동센터의 긴급 돌봄 아동을 대상으로 가상현실(VR) 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ICT 체험 교육’을 진행한다.

비대면 ICT 체험 교육은 KT의 화상 회의 시스템인 ‘KT 화상회의 2.0’을 이용한 실시간 쌍방향 수업이다. 온라인 개학으로 발생한 취약계층 아이들의 학습 공백을 보완하기 위해 마련했다.

지역 아동센터에서 아이들이 KT의 비대면 ICT 체험 교육 프로그램을 수강하고 있다. / KT
KT는 ‘ICT로 미래를 꿈꾸다’를 주제로 아이들이 쉽게 질리지 않고 집중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고 밝혔다. 교육 과정은 ‘AR(증강현실)로 아동센터에 동물 기르기’, ‘VR 콘텐츠 제작하기’, ‘1인 크리에이터 도전하기’ 등 IT 기기를 활용한 놀이 형태의 체험 교육을 중심으로 구성했다.

학생들은 KT IT서포터즈 선생님의 원격 강의를 듣고 현장에서 체험 키트를 이용해 직접 결과물을 만든다. 수업 중 선생님과 실시간으로 질문을 주고받을 수도 있다.

교육을 신청한 지역아동센터에서 긴급 돌봄 서비스를 받는 아이들은 누구나 비대면 ICT 교육에 참여할 수 있다. KT는 지난 4월 ‘지역아동센터 시·도 지원단’을 통해 전국 긴급 돌봄 기관에서 신청을 받았다. 현재까지 총 98회의 수업을 진행했다. 교육은 온라인 개학이 종료될 때까지 계속 진행될 예정이다.

교육에 참여한 초등학교 3학년 박수빈 학생은 "코로나로 학교도 못 가고 온종일 아동센터에 있어 답답했는데, 직접 만들고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어 너무 재미있고 신기했다"고 말했다.

이선주 KT 지속가능경영단장 상무는 "이번 교육이 취약계층 아이들의 학습 공백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KT는 우리 아이들이 꿈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따뜻한 마음을 담는 활동들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2007년 출범한 KT IT서포터즈는 소외계층의 IT 정보격차 해소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총 370만 명에게 스마트폰 관련 교육 외에도 AR·VR·코딩 교육 등 34만 건의 무상 교육을 지원했다.

최용석 기자 redpriest@chosunbiz.com


IT조선은 6월 2일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핵심 인프라로 주목받는 클라우드를 살펴볼 수 있는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 IT조선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