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타도 美 선언' 1722조원 장전해 자율주행·AI 등 최첨단 기술 육성

입력 2020.05.21 13:48 | 수정 2020.05.21 13:49

중국이 자율주행과 무선통신, 사물인터넷(IoT) 등 최첨단 기술과 이를 뒷받침하는 인공지능(AI) 개발을 통해 미국을 넘어 세계 패권을 차지하려 한다.

이를 위해 6년간 1억4000만달러(1722조원)에 달하는 자금을 투자한다.

/ 아이클릭아트
21일 블룸버그는 중국이 자국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 기간에 최첨단 기술 분야를 선도할 계획을 통과시킬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이 계획을 위해 2025년까지 1722조원을 투자하며 시진핑 국가주석이 직접 지원한다고 덧붙였다.

지방 정부와 화웨이, 알리바바, 텐센트 등 중국 정보통신(ICT) 기업을 중심으로 외국 기술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자국 기술력을 향상하려는 목적이다.

기업들은 5G 통신망 구축과 자율주행 클라우드 컴퓨팅, 사물인터넷(IoT), 스마트공장과 안면 인식 기술 등을 지원할 AI 소프트웨어 개발을 주도한다.

외신은 중국 정부의 이러한 움직임이 트럼프 행정부로부터 강한 제재를 끌어내고 있다고 분석했다. 중국 기술력이 급부상해 미국을 넘어서는 것을 막기 위한 견제를 트럼프 행정부가 시행하고 있다는 것이다.

중국 기업들은 대대적인 지원책이 나오자 환영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마리아 궉 디지털 차이나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중국 정부의 이런 계획은 전례 없던 것으로 세계 기술 패권을 차지하기 위한 움직임"이라면서 "올해부터 정부 자금이 지원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