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탈中 공급망 구상 이미 ‘韓과 논의’

입력 2020.05.21 16:02 | 수정 2020.05.22 08:53

미국이 중국 공급망 차단을 목적으로 추진하는 ‘경제 번영 네트워크(EPN)’ 구상을 이미 한국과 논의한 것으로 파악됐다.

조선DB
키스 크라크 미국 국무부 경제차관은 20일 아시아·태평양 미디어 허브가 마련한 전화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EPN은 미국이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추진하는 친미 국가로 구성된 경제블록이다.

논의 시점은 지난해 11월 서울에서 열린 한미 고위급 경제협의회로 파악됐다.

크라크 차관은 EPN 구상이 한국과 미국 등 국가간 단합을 위한 것이라고 언급해 중국산에 대체해 한국산 채택 의지도 피력한 것으로 보인다.

크라크 차관은 EPN에 대해 "생각을 같이하는 국가, 기업, 시민사회로 구성된다"고 소개했다.

김준배기자 joo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