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책위 "네이버 관계자 절대 출입금지"

입력 2020.05.22 22:43 | 수정 2020.05.22 23:10

국회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사무실 외벽에 ‘네이버 관계자 절대 출입금지’ 안내문이 붙어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22일 미디어오늘에 따르면 국회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는 사무실 입구에 이 같은 안내문을 붙였다. 업무에 방해가 된다는 이유다.

/미디어오늘
정책위원회는 정당 정책을 담당하는 기구다. 당이 앞으로 나아갈 방향이나 정치상 방침 등을 입안하고 계획한다. 기업의 눈과 귀가 자연스레 정책위원회에 쏠린다. 정책 논의 과정에서 조금이라도 기업에 유리하게끔 하기 위해서다. 기업들이 대관 담당자를 두는 이유다. 네이버를 비롯한 인터넷 기업과 통신사 대관업무 담당자들은 방송통신 파트를 자주 방문한다.

민주당 관계자는 미디어오늘에 "네이버가 유독 심하게 방문했기 때문이다"라고 귀뜸했다. 이 관계자는 "최근 IDC(인터넷 데이터센터) 문제에 과도하게 대응해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는데 계속 방문했다"며 "말을 해도 안 통해서 팻말을 붙여놓은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국회에서는 방송통신발전 기본법 등을 개정하면서 인터넷 데이터센터에 재난 대응 관련 의무를 부과하는 법안이 논의됐다. 대규모 데이터센터를 보유하고 있는 네이버 입장에서는 이 법안이 통과되면 사업자로서 부담이 커진다. 네이버와 네이버가 회원사로 소속된 인터넷기업협회는 법안에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