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벤티지랩, 대웅제약과 장기지속형 주사제 공동개발 맞손

입력 2020.05.25 11:10

약물전달시스템(DDS) 플랫폼 벤처기업 ‘인벤티지랩’이 대웅제약으로부터 SI투자를 유치하고 장기지속형 주사제 공동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왼쪽부터) 김주희 인벤티지랩 대표와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가 MOU 체결 후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인벤티지랩
장기지속형 주사제는 매일 경구 또는 정맥(IV) 주사로 투여해야 하는 약물을 매 1개월~3개월에 1회 주사로 대체하는 신규제형 의약품이다. 복약 순응도 개선과 환자 편의성 증대 등 장점이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장기지속형 주사제 파이프라인 발굴 및 제형연구, 비임상·임상 진행 등 포괄적으로 협력한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장기지속형 주사제에 대한 신규 아이템 발굴 및 선점, 플랫폼 기술 다양성 확보, 글로벌 시장기회 선점을 위해 이번 파트너십을 체결하게 됐다"며 "양사가 보유한 우수한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신약개발 경쟁력을 높이고 파이프라인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주희 인벤티지랩 대표는 "대웅제약의 전략적 투자와 협력을 통해 당사 파이프라인 성공 가능성을 배가하겠다"며 "특히 글로벌 시장을 타겟으로 하는 파이프라인 발굴 및 개발에서 폭넓은 협력과 시너지 창출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인벤티지랩은 약물전달 플랫폼 회사로 마이크로스피어를 대량 생산하는 기술인 ‘IVL-PPFM’을 보유하고 있다. IVL-PPFM은 지름 100마이크로미터 이하의 생분해성 고분자 바늘을 이용해 약물이 장시간에 걸쳐 서서히 신체에 주입되게 하는 기술이다. 약물 농도를 조절해 정해진 기간 약효가 안정적으로 유지될 수 있도록 돕는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핵심 인프라로 주목받는 클라우드를 살펴볼 수 있는 콘퍼런스가 열린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