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에너지 합작 '수소충전소' 서울 강동에 개소

입력 2020.05.27 11:26

서울 강동 수소충전소가 28일부터 문을 연다.

강동충전소는 기존 주유소, LPG충전소, 전기차충전소에 수소충전소를 결합한 ‘융복합 에너지스테이션’ 형태로 수도권 동부권역 수소전기차 이용자의 충전 편의성이 향상될 전망이다.

현대차 양재 수소충전소 / 현대차
강동 수소충전소는 현대차와 에너지업계가 수소경제 확산을 위해 협업한 결과물이다. 현대차가 충전소를 구축하고, 충전소 운영은 GS칼텍스가 담당한다.

서울 강동 수소충전소 준공을 시작으로 광주 남구(29일 예정), 충북 청주(2기, 6월 1일), 전북 완주(6월 3일), 충북 음성(6월 4일), 충북 충주(6월 11일), 강원 삼척(6월 중순) 등 8기의 수소충전소가 차례로 준공되어 수소전기차 이용자들에게 충전서비스를 제공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그간 충전소 핵심부품을 공급하는 해외업체 인력의 한국 입국이 어려워 준공이 다소 지연됐다"며 "정부의 필수 해외인력 ‘14일 자가격리의무’ 면제 프로그램을 활용해 준공을 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지난해 말 수립한 ‘수소안전관리 종합대책’을 철저하게 이행, 국민안전에 최우선을 두고 수소충전소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수소충전소 핵심부품 국산화율도 정부 R&D 지원 등을 통해 현재 40% 수준에서 2022년까지 62%, 2030년까지 100%를 달성할 계획이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