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사과’ 삼성, 노사관계 재정립 위해 사장단 3년만에 모였다

입력 2020.06.01 16:50

삼성그룹이 노사관계 재정립에 속도를 낸다. 지난달 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무노조 경영’ 폐기 등을 골자로 대국민 사과에 이은 후속 조치다.

조선DB
삼성은 1일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위원장을 초청해 사장단 대상 ‘건전한 노사관계’에 대한 강연을 열었다고 이날 밝혔다.

경기도 용인 삼성인력개발원에서 열린 강연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이영호 삼성물산 사장, 전영묵 삼성생명 사장 등 계열사 사장단 20여명이 참석했다.

문 위원장은 ‘미래지향적 노사관계 형성’을 주제로 한 강연에서 ▲노사관계의 변화와 전망 ▲건전한 노사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방향 ▲삼성 노사관계에 대한 외부의 시각 ▲바람직한 노사관계를 위한 제언 등을 강의했다.

삼성측은 문 위원장이 강연에서 "노사관계에 대한 삼성 경영진의 인식 전환을 촉구했다"며 "경영진이 직접 직원들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먼저 변화하는 것이 미래 지향적 노사관계의 출발점임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문 위원장은 강연 후 사장단과 글로벌 기업에 걸맞은 새로운 노사관계 확립 방안 등의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강연은 이재용 부회장이 지난달 연 기자회견에서 "외부의 질책과 조언을 열린 자세로 경청하고, 우리 사회의 다양한 가치에 귀를 기울이겠다"며 했던 대국민 약속 이행 차원에서 마련됐다.

삼성 사장단이 함께 모여 외부 강사의 강연을 들은 것은 2017년 2월 이후 3년만에 처음이다. 앞서 삼성 계열사 인사팀장들은 지난달 문 위원장으로부터 '상생의 노사관계 구축 방안'에 대한 강의를 들었다.

김준배 기자 joo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