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등 온라인교육 시 데이터 무상제공 6월까지 연장

입력 2020.06.02 09:28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교육부는 2일 이동통신3사와 협력해 EBS 등 주요 교육사이트에 대한 데이터요금 무과금(제로레이팅)을 6월 말까지 한 달 더 연장한다고 밝혔다.

EBS
온라인 개학이 이루어진 4월부터 5월말까지 모든 학생이 데이터요금 부담 없이 EBS 등 주요 교육사이트를 스마트폰으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 사용량을 차감하지 않았다.

데이터요금 무과금 조치 연장 주요 교육사이트는 EBS(온라인 클래스), 에듀에이블, 엔트리, 디지털교과서, 위두랑, 커리어넷, e학습터, 사이언스ALL 등이다.

실제 이들 사이트의 모바일 트래픽은 3월보다 5~11배 가까이 늘었다. 이통3사가 EBS 등 5개 교육사이트(EBS, 디지털교과서, e학습터, 에듀에이블, 위두랑)에 대한 트래픽을 가집계한 결과 3월 약500TB, 4월 약2700TB, 5월 약 6000TB로 나타나 3월 대비 460%, 1100%씩 증가했다.

이번 조치는 이같은 성과와 일선 초·중·고에서 당분간 온·오프라인 수업을 병행할 예정이기 때문에 결정됐다.

더불어 저소득층 학생은 1년 단위로 EBS 등 교육콘텐츠에 대한 데이터요금 지원을 신청할 수 있다. 이번 달부터 지원대상을 확대해 중·고등학생은 물론 초등학생까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저소득층 초·중·고등학교 학생(교육급여수급자)은 이통3사 고객센터나 홈페이지를 통해 EBS 데이터팩 또는 EBS 데이터 안심옵션을 신청할 수 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