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이프 스마트폰] '잠금해제' 거부하는 제조사 vs 강요하는 수사기관

입력 2020.06.03 06:00

스마트폰은 개인과 그가 속한 사회 조직의 거의 모든 정보를 담았다. 한 번 털리면 자신의 정보는 물론 중요한 회사 정보까지 고스란히 외부에 노출될 수 있다. 이중, 삼중의 보안 장치를 설치하는 것은 선택이 아닌 필수다. 귀찮을 수는 있지만, 정보보호 수칙을 지키는 것은 기본이다.

아이폰 잠금해제해 달라는 FBI와 그럴 수 없다는 애플 간 관계를 나타내는 이미지 / 노창호 PD
범죄자가 사용하는 스마트폰은 어떻게 해야할까? 미 연방수사국(FBI)과 애플은 수년째 범죄자가 사용하던 ‘아이폰’의 잠금해제를 하는 것과 관련해 충돌했다. 개인정보 보호를 슬로건으로 내건 애플이 FBI의 요구에 따라 잠금을 해제해줘야 하는 것인지 찬반 양론이 엇갈린다. 수사기관이 요구할 경우 개인의 스마트폰 잠금을 해제해줘야 하는 것일까?

현행법상 제조사가 개인의 스마트폰 잠금을 해제해 줘야 한다는 규정은 없다. 테러 등 공공의 안녕을 위협하는 범죄자를 체포했다 하더라도, 무조건적으로 수사기관이 스마트폰 속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통로를 만들어줄 필요는 없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범죄의 경중을 고려해 잠금해제 여부를 고려해야 한다는 평가도 나온다.

세이프 스마트폰 캠페인을 펼치는 IT조선은 수사기관과 스마트폰 제조사 간 수년째 이어온 잠금해제 이슈에 대해 논의했다.

이진 기자 jinlee@chosunbiz.com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노창호 PD neulbo@chosunbiz.com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개인정보 유출 논란 틱톡, 미국·인도서 강제 퇴출 이진 기자
[세이프 스마트폰] '클립보드' 무단 접근, 틱톡 앱만 문제가 아니었다 이진 기자
[세이프 스마트폰] 피해액만 400억 ↑, 메신저 스미싱 '주의'해야 이진 기자
첫 양자통신 스마트폰 '갤럭시 A 퀀텀'의 허와 실 이진 기자
[세이프 스마트폰] PIN 기반 개인정보 보호 중요하지만 2중·3중이 필요 이진 기자
[세이프 스마트폰] 미성년 성착취 막는 'N번방 방지법' 실효성은? 이진 기자
아이폰서 구글 쓰려면 '이것' 챙겨야 장미 기자
[세이프 스마트폰] 사이버안심존 앱으로 ‘몸캠피싱' 예방 류은주 기자
[세이프 스마트폰] SKT, 개인정보보호 생활 수칙 알린다 장미 기자
[세이프 스마트폰] "아이폰 탈옥하지 마세요" 김평화 기자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문자 해킹' 힘들어진다 장미 기자
"양자보안이 뭐길래" 갤럭시A퀀텀, 시리즈 중 예약 판매 최다 장미 기자
[세이프 스마트폰] 안드로이드폰 무단 '소액결제' 막는 법 이진 기자
SKT, 세계 최초 양자보안 5G 스마트폰 '갤럭시A 퀀텀' 공개 류은주 기자
[세이프 스마트폰] 수백만 원 나 몰래 결제… 구글 플레이 계정 탈취 예방법은 오시영 기자
[세이프 스마트폰] MS, 패밀리 세이프티 앱 출시 "자녀의 올바른 디지털 습관 형성 돕겠다" 김평화 기자
[세이프 스마트폰] 뚫는 자와 막는 자 양산한 ‘패밀리링크’, 잘못하면 프라이버시 침해 이진 기자
[세이프 스마트폰] 2890만 가입자 보유한 SKT의 CISO가 말하는 '스마트폰 보안' 장미 기자
[세이프 스마트폰] 우리 아이 스마트폰 중독 막으려면 김평화 기자
[영상] 내 스마트폰 안 털리려면 지켜야 할 열 가지 수칙 이진 기자
[세이프 스마트폰] 스마트폰 정보보호 10대 수칙 김평화 기자
[세이프 스마트폰] 진대제 “스마트폰 개인정보 보호, 이용 수칙 실천부터” 이진 기자
[세이프 스마트폰] 오늘도 잘 지키셨습니까? 이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