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이프 스마트폰] PIN 기반 개인정보 보호 중요하지만 2중·3중이 필요

입력 2020.06.17 06:00

신개념 금융 서비스 ‘토스’를 통한 금전 손실은 사실상 신규 서비스의 시장 진입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는 요인이다. 토스는 간편하면서도 안전을 강화한 서비스라는 평가를 받았지만, 결국 다른 금융 서비스의 개인정보 유출에 따른 토스 기반 서비스의 금전 유출은 새로운 핀테크 기업의 성장에 브레이크를 밟는 요인이 될 수 있다.

토스 피해 관련 문제를 소개하는 IT조선 소속 기자들 모습 / 노창호 PD
한국 국민의 대규모 개인정보 유출 사례는 한두번에 그치지 않았다. 대형 금융 기업과 이동통신 업체 등 전 국민적인 ‘주민등록번호 변경’ 움직임이 활발히 펼쳐질 수 있는 원인이 될 수 있는 사례가 한 둘이 아니다. 그 어느 때보다 스마트폰 기반 단순 인증 서비스는 물론 이중 삼중의 정보보호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토스 피해과 관련한 사건을 설명하는 영상 / 노창호 PD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