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태안에 드라이빙 센터 짓는다

입력 2020.06.17 11:00

한국타이어 주행시험장에 전용시설 결합
4개 트랙서 다양한 주행체험 프로그램 운영

현대자동차그룹이 주행 체험시설과 시험장을 결합한 국내 최대 규모의 ‘현대자동차그룹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센터’를 건립한다.

현대자동차그룹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센터 조감도 / 현대자동차
현대차그룹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충남 태안군 태안기업도시에 건설 중인 첨단 주행시험장 내에 현대차그룹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센터를 조성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현대차그룹은 서울 서초구 양재사옥에서 한국테크놀로지그룹과 현대차그룹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센터 건립을 위한 상호 협력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협약 조인식을 가졌다. 조인식에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조현식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조현식 부회장을 비롯,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기아차 상품본부장 부사장, 이수일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태안 주행시험장은 부지면적이 축구장 약 176개 크기인 126만㎡에 달한다. 여기에 총 길이 4.6㎞에 이르는 고속주회로과 함께 다양한 노면의 시험로를 갖춘다. 현대차그룹은 주행시험장의 주요 시설을 사용하고, 주행체험 시설과 지상 2층 9602㎡ 규모의 고객 전용 건물을 추가로 건설해 2022년 상반기 개장할 예정이다.

주행체험 시설은 4개의 체험트랙과 4개의 체험존 등 총 8개의 코스로 구성된다.

8개의 주행체험 코스는 ▲긴급제동 체험 트랙 ▲가혹한 조건의 마른 노면 핸들링 체험 트랙 ▲젖은 노면 핸들링 체험 트랙 ▲고속 주행 트랙 ▲짐카나(콘컵 등으로 만든 코스를 통과하며 드라이빙 기술을 겨루는 프로그램) 및 복합 슬라럼(일정하게 배치한 콘컵 사이를 지그재그로 통과하는 주행기술) 등을 체험하는 멀티 다이내믹존 ▲드리프트 체험존 ▲돌발상황 체험존 ▲SUV를 위한 경사로·자갈·모래·범피·수로 등 장애물 체험존 등이다.

여기에 기초부터 고난도 주행 기술 등 세분화된 주행기술 교육, 전문 드라이버와 함께 탑승하는 한계 주행 체험, 다양한 조건의 노면과 장애물 체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할 방침이다.

고객 전용 건물에는 ▲최대 300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대형 라운지 ▲탑승공간과 결합된 강의실 ▲키즈룸을 겸비한 고객 휴게공간 ▲브랜드 및 첨단기술 전시공간 ▲현대차·기아차·제네시스의 브랜드 컬렉션 상품을 전시하는 브랜드숍 등의 편의시설을 갖춘다.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기아차 부사장은 "현대차그룹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센터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주행시험장의 첨단 시험로에 고객경험을 극대화시킨 주행체험 시설과 고객 전용 건물이 결합돼 최적의 드라이빙 환경을 제공한다"며 "고객이 자동차를 통해 삶의 가치와 즐거움을 누릴 수 있도록 최고 수준의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센터로 건립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수일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장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주행시험장을 현대자동차그룹과 공유, 발전시켜 나가면서 국내 자동차 및 모빌리티 업계의 역량을 강화하고, 나아가 드라이빙 문화까지 한층 더 발전시키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