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범 한국타이어 사장, 대표이사직 사임

입력 2020.06.23 18:47

조현범(사진)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 사장이 대표이사직을 사임했다.

한국타이어는 23일 조현범·이수일 각자대표 체제에서 이수일 사장 대표 체제로 변경했다고 공시했다. 조 대표는 2년여 만에 대표직에서 물러나게 됐다.

조 대표는 효성그룹 창업주인 고(故) 조홍제 회장의 손자이며,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위다.

재계는 조 전 대표가 2심 재판 준비에 집중하기 위해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난 것으로 본다. 한국타이어 측은 조 사장이 일신상의 이유로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다고 설명했다.

조 전 대표는 4월 협력업체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추징금 6억1500만원형을 선고받았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