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앱 버전 제로페이 '제로배달 유니온' 출범

입력 2020.06.25 18:04

서울시·10개 민간 배달사, 최저 수수료 책정
배달수수료 6~12%→ 2% 대폭 낮춰

이르면 9월 배달 앱계의 제로페이가 등장한다. 이를 위해 1개 배달 앱 사업자가 참여한다. 수수료는 2%로 대폭 낮아지고 제로페이도 사용할 수 있다.

25일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이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10개 국내 배달 플랫폼사, 소상공인 단체와 이같은 내용의 '제로배달 유니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 시장/조선DB
서울시는 일부 업체가 배달시장을 과점하면서 소상공인들이 높은 배달 중개 수수료를 부담하고 있다고 보고 이와 같은 대책을 발표했다. 중소 배달 플랫폼 업체들 또한 독과점 구조로 인해 시장진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설명이다.

우선 배달 플랫폼 회사에 '제로페이 결제수단'이 추가된다. 소비자들은 중소형 배달 앱에서 제로페이를 사용해 주문하면 된다. 10개 배달앱은 ▲페이코 ▲멸치배달 ▲만나플래닛 ▲먹깨비 ▲배달독립0815 ▲놀장 ▲로마켓 ▲주피드 ▲띵동 ▲스마트오더2.0 등이다.

무엇보다 소상공인들이 기존 배달 앱에 지불하던 배달 수수료가 대폭 경감된다. 10개 배달 앱과 가맹을 맺은 소상공인 업체는 2% 이하의 저렴한 배달 중개 수수료로 배달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현재 가맹점 부담이 6%~12%인 점을 고려하면 약 4~10% 가까이 수수료가 낮아진다.

배달 플랫폼사들은 큰 비용 없이 소비자와 가맹점을 일시에 확보할 수 있다. 가맹점 가입비용 및 소비자 마케팅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

배달 중개 수수료를 2% 이하로 낮추는 이유는 궁극적으로 소상공인 업체와 상생을 실현하고, 낮은 수수료의 배달시장을 열기 위해서다. 가맹점 확보‧가입에 드는 마케팅‧투자 비용을 절감하는 대신 소상공인 가맹점이 배달업체에 내는 중개 수수료를 인하하는 것이다.

서울시는 제로페이 가맹점에 e-팜플렛 가입 안내문을 발송한다. 가맹점주는 10개 배달 플랫폼사 중 가입을 희망하는 업체를 선택하면 가맹 가입과 배달 앱 프로그램 설치 등을 지원한다. 소비자는 배달 앱에 '제로페이' 결제방식만 새롭게 추가면 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일부 업체가 배달시장을 과점하면서 높은 광고료, 중개 수수료로 인해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고통받고 있다"며 "소규모 벤처기업이나 창업기업이 배달 플랫폼 시장에 진입하는 데 장애물로 작용하고 있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로배달 유니온에 참여하는 기업들이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배달 시장에서도 소상공인도 혜택을 볼 수 있는 '공정한 시장'으로 바꿔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미혜 기자 mh.yoo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