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디추싱, 상하이서 자율주행 '로보택시' 시범운행 돌입

입력 2020.06.29 08:09

‘중국의 우버’로 불리는 라이드헤일링 기업 디디추싱이 상하이에서 커넥티드카 기능(V2X)을 탑재한 로보택시 운행에 돌입했다.

자율주행 기능을 탑재한 디디추싱 로보택시가 지난 27일부터 상하이에서 시범운영에 투입됐다. / 디디추싱
28일(현지시각)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디디추싱이 지난 27일부터 중국 상하이 교외에서 로보택시 시범 운행을 시작했다. 시범운행 기간 동안 소비자들은 지정된 지역 내에서 자율주행 기능을 구현한 로보택시를 호출, 무료로 이동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회사측은 로보택시가 안전하게 도로 위를 달릴 수 있도록 커넥티드카 기술을 최대한 활용했다고 설명했다. 주요 교차로에 통신장비를 설치해 자율주행차에 정확한 교통정보를 전달하고, 차간 통신기술(V2V)을 통해 사각지대를 최소화했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멍싱 디디 자율주행차 최고운영책임자(COO)는 "V2X 장비는 다른 자율주행차와도 연결이 가능하지만, 우선은 디디추싱이 운영하는 자동차 위주로 사용하게 될 것이다"라며 "더 많은 자율주행차가 연결되려면 정부와의 협력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쳉웨이 디디 사장은 도로교통 시스템을 혁신하려면 인공지능을 보다 적극적으로 활용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또 쳉 사장은 자율주행차가 기술과 사업, 규제 분야에서 중요한 이정표를 통과하려면 적어도 10년 이상 지속적인 투자가 필요하다고 전망했다. 디디추싱은 자율주행차 부문에 5억달러(한화 약 6000억원) 이상의 기금을 조성하고, 관련분야에 400명 이상 직원을 확충했다.

한편, 중국은 최근 로보택시 상용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스타트업 위라이드는 광저우에서 로보택시 시범운영을 시작했다. 위라이드는 르노-닛산 얼라이언스가 후원하는 기술 스타트업으로, 디디추싱과 마찬가지로 일부 시범지역 내에 V2X 장비를 설치하고 관련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다. 바이두 역시 중국 남부 도시인 장사에서 로보택시 서비스를 제공한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