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차그룹-웨이모, 레벨4 자율주행차 개발 '맞손'

입력 2020.06.29 10:15

볼보자동차가 구글의 자율주행부문 자회사 웨이모와 독점적 파트너십을 맺는다. 사람이 운전할 필요가 없는 레벨4 자율주행차를 개발하기 위해서다.

각사 브랜드 로고 / 각사
볼보자동차그룹은 웨이모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웨이모는 볼보자동차그룹의 레벨4 자율주행차 개발 부문의 독점적 파트너 지위를 갖게 됐다. 국제자동차공학회(SAE) 정의상 레벨4 자율주행차는 운전에 사람의 개입이 필요치 않은 완전 자율주행차를 의미한다.

양사는 완전 자율주행 기술을 접목한 차량호출 서비스(라이드헤일링) 상용화에 집중한다. 볼보차가 개발하는 전기차 플랫폼에 완전 자율주행 기술 ‘웨이모 드라이버'를 적용, 호출 서비스 구현에 나선다.

헨릭 그린 볼보차그룹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완전 자율주행차는 이전에 볼 수 없었던 수준으로 도로 안전을 개선하고, 사람들의 업무나 여행 등 삶의 방식을 혁신할 수 있는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며 "이번 웨이모와의 글로벌 파트너십은 볼보자동차에 있어 새롭고 흥미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열어줄 것이다"라고 말했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