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파이낸셜 "마이데이터 사업 핵심은 연결성"

입력 2020.06.29 11:26

네이버파이낸셜이 마이데이터 사업 시행을 앞두고 "연결 플랫폼으로서 금융 회사와 파트너십을 확장하겠다"고 밝혔다.

금융위원회는 29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 2층 국제회의실에서 '금융 분야 마이데이터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을 비롯해 신현준 신용정보원장, 김학수 금융결제원장, 김영기 금융보안원장, 허인 KB국민은행장,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 등이 참석했다.

서래호 네이버파이낸셜 총괄이 발표하고 있다. / IT조선
마이데이터 서비스는 고객이 자신의 개인 정보를 수집·저장·관리하도록 사용 권한을 주고, 스스로 개인 정보를 데이터 플랫폼 운영기관에 제공하는 것을 뜻한다. 각 개인에게 정보 제공에 대한 자기 결정권을 주는 게 핵심이다. 은행 등 금융기관은 이 데이터를 활용해 상품을 개발할 수 있다.

서래호 네이버파이낸셜 총괄은 "마이데이터 사업자들이 취합하는 정보는 기존 금융 회사들이 갖고 있는 고객 결제정보 등과 다를 게 없다"며 "시장에 뛰어든 여러 마이데이터 사업자들 간에 차별성은 어디서 오는 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변별의 시작점은 나의 금융 정보와 연결성이다"라며 "사용자 정보가 금융 콘텐츠와 만나 편리성을 높이고, 개인 정보를 한 번 입력하면 다수의 서비스가 연결돼 번거로운 시간을 줄여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네이버파이낸셜
예컨대 사용자가 내 자동차 정보를 입력해 두면, 자동차 보험에 가입할 때 일일이 입력하지 않아도 간편하게 자동차 보험 가격을 비교할 수 있다. 또 새 차 구입 시에도 내 차의 시세와 새 차 가격, 필요 자금, 할부나 리스 등 관련 서비스가 가능한지 나에게 맞는 서비스는 무엇인지 경험할 수 있다. 네이버 캘린더를 이용하면 자동차보험 만기 일정을 챙겨주기 때문에 허겁지겁 하지 않아도 된다.

또 개인 금융 정보를 입력해 두면 금융 정보를 쉽고 빠르게 취득할 수 있다. 결혼을 앞둔 신혼 부부라면 네이버 부동산 서비스나 지도 서비스를 활용해 교통이 편리하고 적당한 곳 매물 검색이 가능하다. 여기에 부부의 재무 상태를 고려한 최적의 주택대출 상품이나 정부 지원자금 연결까지 마이데이터 서비스가 제공한다.

서 총괄은 "연결이란 정보의 단순 취합을 넘어서 연관성 있는 정보를 서로 결합해 새로운 의미를 고객에 전달하는 것이다"라며 "우리는 마이데이터 사업을 통해 세상에 가치를 더하고 모두가 혜택을 받는 것이 큰 목표다"고 밝혔다.

이어 "좋은 금융 상품, 금융 회사를 사용자와 연결하고 금융 회사들은 고객과 새로운 만남을 시도할 수 있다"며 "다양한 제휴와 협력을 통해 믿을 수 있는 금융 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미혜 기자 mh.yoo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