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스마트폰인데 LTE 연결비중이 85%

입력 2020.06.30 12:37 | 수정 2020.06.30 13:40

5G망 연결 시간이 평균 15% 수준에 불과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5G 고객이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시간 85% 이상은 LTE를 이용하고 있던 셈이다.

30일 영국의 시장조사업체 오픈시그널이 공개한 6월 '한국 5G 사용자 경험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통신사별 5G 가용성(Availability) 조사에서 이같이 나타났다. 가용성은 네트워크의 커버리지(서비스 구역)를 고려하지 않은 개념이다. 사람들이 가장 자주 사용하는 장소에서 네트워크 연결 시간의 비율을 측정한 것이다.

이통3사 5G 가용성/ 오픈시그널
통신사별 5G 연결 시간 비중은 SK텔레콤이 15.4%로 이통3사 중 가장 높았다. 이어 LG유플러스는 15.1%, KT는 12.5%였다.

현재 상용화된 5G NSA(비단독모드) 방식은 LTE망과 장비를 공유해 5G가 연결되지 않는 곳에서는 LTE로 전환된다. 실내에서 5G가 터지지 않는 경우, 대부분의 시간이 LTE를 사용하는 시간이 된다.

5G에 연결됐을 때 모바일 앱과 웹사이트 등을 이용하는 속도는 LG유플러스(237.2Mbps), SK텔레콤(220.4Mbps), KT(214.8Mbps) 순이었다. 통신사별로 자사 4G 평균 속도와 비교한 5G 속도는 LG유플러스가 5.2배였고, KT는 4.8배, SK텔레콤은 3.5배로 나타났다.

5G 이용자의 전반적인 다운로드 속도는 SK텔레콤(110.0Mbps), LG유플러스(95.8Mbps), KT(82.2Mbps)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5G 속도와, 5G에 연결되지 않았을 때 이용하는 3G, 4G 속도까지 합쳐 평균을 낸 속도다.

이는 5G 속도와, 5G에 연결되지 않았을 때 이용하는 3G, 4G 속도까지 합쳐 평균을 낸 속도다.

오픈시그널은 "한국에서는 아직 고주파 대역(28GHz)이 상용화되지 않았는데도 매우 빠른 속도의 5G 서비스가 제공된다"며 "비슷한 중간 대역의 주파수를 사용하는 국가의 5G 속도는 110∼170Mbps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