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전기차 배터리 핵심 소재 국산화 '첫 걸음'

입력 2020.07.02 17:37

포스코케미칼이 인조 흑연 음극재 공장을 착공, 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 국산화를 위한 첫 걸음을 뗐다.

포스코케미칼 인조흑연 음극재 공장 착공식 / 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은 2일 포항시 남구 동해면에서 인조흑연 음극재 생산공장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포스코 최정우 회장과 김명환 LG화학 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 오규석 포스코 신성장부문장 등 고객사와 사업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포스코케미칼은 포항시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 내 7만8535㎡ 부지에 2177억원을 투자해 인조흑연 음극재 공장을 세운다. 2023년 완공을 목표로 연산 1만6000톤 규모 공장을 단계적으로 조성한다. 음극재 1만6000톤은 60kWh 기준 전기차 약 42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음극재는 배터리 핵심소재 중 하나로 원료에 따라 인조흑연계와 천연흑연계로 나뉜다. 인조흑연 음극재는 고온에서 결정성을 높여 제조하는 방식으로 천연계 제품에 비해 소재 구조가 균일하고 안정적이다. 전기차 배터리 수명 증가와 급속충전에 용이한 소재다.

그동안 일본과 중국 등에서 전량 수입했던 인조흑연 음극재를 국산화하며, 국내 배터리 산업 경쟁력도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포스코케미칼은 인조흑연 원료인 침상코크스도 자회사 피엠씨텍을 통해 생산하면서 원료부터 공정까지 완전한 국산화를 이뤘다고 밝혔다. 2023년에는 국내 연산 기준 천연흑연 음극재 10만5000톤, 인조흑연 음극재 1만6000톤, 양극재 9만톤까지 증설 투자를 지속·확대해 글로벌 점유율을 높이겠다고 덧붙였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본격적인 전기차 시대를 앞두고 국산화가 반드시 필요했던 소재를 우리 손으로 개발하고 양산하게 됐다"며, "국내 배터리 산업의 경쟁력 확보, 포스코 그룹의 미래 성장을 위해 중요한 도약의 순간"이라고 밝혔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