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아주대, 정부 과기정책대학원 지원대상 선정

입력 2020.07.07 16:39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7일 과학기술정책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한 과학기술정책대학원 지원대학으로 서울대학교, 아주대학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서울대 정문(왼쪽), 아주대 동상 / 학교 홈페이지 갈무리
이번에 선정된 각 대학은 단계평가를 통해 최대 6년간(3+3년) 총 17억원을 지원받는다. 올해 하반기 준비기간 이후, 2021년 1학기부터 과학기술정책 관련 석‧박사 학위과정을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서울대학교는 영국 서섹스대학의 SPRU(Science Policy Research Unit)를 모델로 대학원 내 과학기술정책 부설연구소를 설립한다. 2026년까지 SCI/SSCI급 논문 10편, KCI급 논문 30편 및 학술 콘퍼런스 5회 개최 등 구체적인 학술성과 목표와 계획을 제시한 것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아주대학교는 지역 과학기술 클러스터(판교·광교·동탄 테크노밸리)와 연계한 산업 기반형 과학기술정책 핵심인재 양성을 목표로, 특화분야별 출연연, SPRU, MIT, 칭화대 등 국내외 우수 교육‧연구기관과 협력해 공동연구프로그램을 운영한다는 구체화한 계획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과기정통부는 과학기술, 경제학, 인문학 등 다학제적 융합 역량을 갖춘 고급 정책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 2011년부터 동 사업을 지원 중이다.

올해부터는 사업 전담기관으로 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KIRD)을 지정해 체계적인 성과관리 역할을 강화할 계획이다. KIRD는 현재 과기정책대학원을 운영 중인 충남대, 부경대는 물론, 이번에 선정된 서울대, 아주대와 함께 워크숍을 개최하여 성과지표 설정‧관리, 사업 추진방향 등을 논의하고, 대학 간 학술교류 및 협력을 활성화할 예정이다.

강상욱 과기정통부 미래인재정책국장은 "4차 산업혁명의 본격화와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과학기술정책 환경이 급변함에 따라 과학기술정책 전문인력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과학기술정책대학원이 글로벌 경쟁력이 있는 교육‧연구기관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