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비말차단용 마스크 전수 조사…3개 제품 부적합 판정

입력 2020.07.09 16:52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시중에 판매되는 35개사 56개의 비말차단용 마스크를 전수조사한 결과 2개사 3개 제품이 액체저항성 시험에서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검사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은 마스크는 제이피씨가 제조·판매한 이지팜 프레쉬케어 마스크와 이지팜이지에어마스크, 피앤티디의 웰킵스언택트마스크다.

/식약처
해당 제품들은 액체저항성 시험에서 마스크 생산 과정 중 마스크 본체와 상‧하 날개가 적절히 접합되지 않아 물이 새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식약처에 따르면 소비자는 구매한 제품에 대해 해당 업체 고객센터를 통해 교환·환불 등을 안내받을 수 있다. 해당 업체는 소비자 안심을 위해 부적합 제조번호 이외 제품 전체에 대한 회수·폐기를 진행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부적합한 품목 모두 허가 시에는 기준에 적합했지만, 허가 후 마스크 생산과정에서 마스크 본체와 상·하 날개가 적절하게 접합되지 않아 물이 새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필터 등 원자재의 문제는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이번 조사 결과에 따라 부적합 제품을 생산·유통한 2개사에 공정 개선을 지시하는 한편, 해당 업체에 대한 제조업무정지 처분 및 부적합 제품에 대한 회수·폐기를 조치할 계획이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