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디지털 역량 교육에 503억 투입

입력 2020.07.24 10:20

디지털역량센터 1000개소 운영 계획
교육사업자 선정 공고 시작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4일 3차 추경으로 신규 추진 중인 ‘디지털 역량 강화 교육 사업’을 담당할 교육사업자를 선정하기 위한 공고를 24일부터 8월 7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
‘디지털 역량 강화 교육 사업’은 코로나19로 디지털 전환이 빠르게 확산되는 과정에서 디지털 격차가 사회·경제적 격차로 심화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올해 3차 추경에서 503억1700억원 규모로 통과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원하는 국민 누구나 쉽게 찾아가 배울 수 있도록 행정 복지센터, 평생학습관, 도서관 같은 생활SOC의 공간을 활용해 연간 1000개소의 ‘(가칭)디지털 역량 센터’를 운영할 계획이다.

‘(가칭)디지털 역량 센터’는 디지털 역량이 부족한 지역 주민들을 위한 디지털 역량 교육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일상적인 디지털 활용에 어려움을 느낄 때 언제든 찾아와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를 위해 센터마다 디지털 교육을 위한 강사 2명과 교육을 보조하고 ‘(가칭)디지털 헬프데스크’에서 도움을 줄 수 있는 서포터즈 2명을 배치한다.

교육 과정의 경우, 계층별·수준별 맞춤형 디지털 교육을 위해 크게 디지털 기초, 생활, 중급으로 구분하고, 활용 교육 뿐만 아니라 디지털 시민으로서 필요한 소양·예방·참여 교육까지 포함한다. 스마트 기기, 비대면 화상회의 솔루션, SNS 등의 기본 활용법부터 교통, 금융, 전자정부·공공서비스 등 다양한 디지털 편의 서비스까지 생활 속 디지털 역량을 키우는 종합 프로그램으로 구성한다.

이번 공고에서는 16개 지역(대구, 경북은 통합 공고)에서 실재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관리할 디지털 교육 사업자를 모집한다. 사업자는 교육에 필요한 디지털 기기와 인프라를 제공하고 강사·서포터즈를 모집·채용·관리하며 수강생 모집, 교육 과정 설계 등 디지털 역량 교육의 전반을 실무적으로 운영한다.

박윤규 정보통신정책관은 "디지털 역량 강화 교육 사업은 지난 6월 발표한 디지털 포용 추진계획과 7월 발표한 한국판 뉴딜의 핵심 과제 중 하나"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국민 누구나 차별과 배제 없이 디지털 세상에 참여하고 디지털 기술의 혜택을 고르게 누릴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