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컴퓨터, '경남형 미래 교수학습 지원시스템' 구축 참여

입력 2020.07.29 16:28

한글과컴퓨터는 네이버·시공그룹과 함께 경상남도교육청(이하 경남교육청)에서 추진하는 ‘미래형 교수학습 지원시스템’ 구축 사업에 참여한다고 29일 밝혔다.

‘미래형 교수학습 지원시스템’은 데이터 기반 지능화된 미래교육 환경 구축을 목표로 ‘수업 운영 플랫폼’, ‘교수학습 지원’, ‘교육 콘텐츠 제공’, ‘교원 업무지원’ 등을 통합한 교육지원 서비스다.

29일 경남교육청에서 열린 ‘미래형 교수학습 지원시스템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오순영 한컴 전무, 김효 네이버웨일 리더, 박종훈 경상남도교육감, 곽덕훈 아이스크림미디어 부회장 (사진 왼쪽부터) / 한글과컴퓨터
미래형 교수학습 지원시스템은 오는 9월부터 시범사업을 통해 경남도 내 선도학교와 희망학교에 시범 적용된다. 2021년 3월부터 경남도 내 전체 학교를 대상으로 정식 서비스를 시작해 2024년까지 고도화 작업을 마칠 예정이다.

한컴은 문서편집 소프트웨어(SW)를 비롯해 클라우드 기반 웹 서비스, 교육 콘텐츠, 학습관리 시스템 등을 미래형 교수학습 지원시스템에 적용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웨일브라우저를 기반으로 한 운영 시스템 개발, 시공테크는 교육용 콘텐츠 공유와 교육과정 설계‧운영 도구 개발을 담당한다.

29일 경남교육청에서 열린 업무 협약식에서 오순영 한컴 전무는 "에듀테크 기반이 되는 다양한 솔루션 및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이번 사업 참여를 계기로 에듀테크 사업역량 강화에 나설 계획"이라며 "이번 시스템이 교수와 학생, 학부모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대한민국 대표 교육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박종훈 경상남도교육감은 "미래형 교수학습 지원시스템 도입으로 교사와 학생 모두 안전하고 편리하게 다양한 수업에 참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