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금융 "2025년 해외점포 13개국 28개 확보 목표"

입력 2020.07.30 18:55

NH농협금융이 오는 2025년 글로벌사업 당기순이익 1600억원, 해외점포 13개국 28개 확보를 목표로 내세웠다.

NH농협금융은 지난 28일~29일 7개국 12개의 해외 점포장과 화상회의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된 이후 글로벌사업 부문에서 처음으로 개최한 비대면 원격회의다.

28일 농협금융 본사에서 실시된 '농협금융 해외점포장 화상회의'에서 김형신 농협금융 부사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NH농협금융
농협금융은 2025년 글로벌사업 당기순이익 1600억원, 해외점포 13개국 28개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농협금융과 NH농협은행, NH투자증권 등 계열사는 중국 공소그룹, 미얀마 투그룹과 합작사업을 진행 중이다.

계열사 별로는 농협은행이 중국 베이징, 홍콩, 인도 노이다, 베트남 호치민, 호주 시드니 등 5개 거점에 지점 개설을 동시 추진 중이다. NH투자증권은 기존 해외점포의 비즈니스 다각화 및 수익력 강화를 역점 추진 중이며, 유럽 내 영업거점 확대도 검토하고 있다. NH농협캐피탈은 인도 IFFCO-키산 파이낸스(Kisan Finance)에 대한 지분투자를 상반기에 마무리하고 본격 합작경영을 준비 중이다.

농협금융은 이번 회의를 계기로 화상회의 시스템 활용을 그룹 전체 및 해외 파트너사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더욱 원활한 정보공유 체계를 구축해 차질없이 글로벌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