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백악관 반대로 MS-틱톡 인수 협상 중단"

입력 2020.08.02 09:13

미국 백악관의 반대로 마이크로소프트(MS)와 틱톡 모회사 바이트댄스간의 틱톡 인수 협상이 중단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일(현지시각) 협상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백악관이 바이트댄스에 틱톡의 미국 인력 추가 고용 조건 등을 달고 나오면서 협상이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틱톡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국가안보 명분을 내세워 틱톡의 미국 내 사용금지를 검토했다. 이에 MS와의 거래를 통해 틱톡의 소수 지분이라도 유지하려 했던 바이트댄스는 미국 지분을 완전히 포기하는 새로운 거래안을 제안하면서 백악관과 합의점을 찾고자 했다.

계획대로라면 MS와 바이트댄스는 오는 8월 3일 인수협상을 마무리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에서 "MS가 틱톡을 인수한다면, 추가로 미국에서 1만명에 달하는 추가 인력을 고용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치면서 협상이 중단됐다.

현재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기업 인수 여부와 상관없이 틱톡을 미국 내에서 완전히 금지하는 방안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에서 초강경파로 꼽히는 ‘미·중 무역 전쟁의 설계자’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 역시 백악관이 틱톡에 엄중한 조치를 내리길 바라고 있다.

음악·노래를 입힌 짧은 동영상을 공유할 수 있는 틱톡은 미국에서 10대를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미국 내 하루 활성 이용자가 8000만명에 달한다. 그러나 미국 관리들은 중국 기업인 틱톡이 미국에 국가안보 위협을 제기한다고 우려해왔다.

한편 백악관 대변인은 1일 공식적으로 "트럼프 행정부는 틱톡이 국가 안보에 상당히 심각한 문제를 불러일으킬 것이라는 우려를 갖고 있다"며 "이를 전제로 틱톡에 대한 대응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