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포스텍·카이스트와 테크핀 산학협력센터 설립

입력 2020.08.04 19:11

하나금융그룹은 8월 3일과 4일 이틀간 포항공과대학교(포스텍),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와 테크핀 산학협력센터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각각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국판 디지털 뉴딜을 적극 추진하기 위한 포괄적 산학협력이라는 설명이다.

사진 왼쪽부터 지성규 하나은행장,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김무환 포항공과대학교 총장, 김상우 포항공과대학 산학협력단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은 국내 금융권 최초의 다전공·다역량 활용 테크핀 산학협력센터 건립이다. 산학 간 전문성 공유에서 공동 연구개발, 창업 지원 및 투자 병행으로 까지 이어지는 융복합 업무협약이다"라고 설명했다.

하나금융그룹은 포스텍·카이스트와 함께 ▲AI/머신러닝 ▲빅데이터 ▲챗봇 ▲AR/VR ▲IOT ▲블록체인 ▲생체인증 등에 이르는 테크핀의 다양한 분야에서 ▲디지털 금융상품 및 서비스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기술역량 및 실무경험 교류 ▲기술 인재육성을 위한 혁신프로그램 도입 ▲과학기술 창업 지원 및 투자 병행에 이르는 디지털 생태계 구축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각 대학과 테크핀 산학협력센터를 중심으로 포스텍·카이스트의 컴퓨터공학, 전산, 수학, 산업공학, 전자공학, 바이오·뇌공학 및 AI 등 분야별 전문가와 교수 및 연구진이 전공의 제한 없이 참여하는 전공융합형 프로젝트를 수행한다.

하나금융그룹 CVC인 하나벤처스와 각 대학 기술지주회사(포스텍기술지주, 미래과학기술지주) 및 교내 창업보육기관과 업무협약도 함께 추진한다. 기술혁신형 벤처기업 육성·투자를 통해 디지털·바이오 및 소·부·장을 포함한 과학기술 기반의 예비 유니콘 기업을 발굴하는데 일조한다는 계획이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코로나 위기로 불확실성이 심화된 지금, 변화의 파고를 넘기 위한 혁신의 일환으로 국내 최고 과학기술대학 및 인재들과 디지털 실험의 장을 만들어, 마음껏 도전하고 실패가 용인되는 실험의 장을 조성하겠다"며 "이를 통해 그룹 내·외부에서 동시에 실재적 혁신이 일어나도록 함으로써 변화된 환경 속에서 손님들께 새로운 가치와 경험이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