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확진자 급증에도 아베 "경제, 더 중요…긴급사태 없다"

입력 2020.08.10 09:45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도 긴급사태는 선언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사회경제 활동과 방역을 양립해 경제 피해를 최소화 하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이 같은 정책이 코로나19를 확산시키는 주범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아베 신조 총리가 9일 나가사키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긴급사태를 선언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NHK
10일(현지시각) 일본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아베 신조 총리는 전날 나가사키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긴급사태 선언은 피해야 한다"며 "고용이나 생활에 주는 영향을 생각하면 감염을 컨트롤하면서 가능한 긴급사태 선언은 피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의 이 같은 발언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2008년 금융위기보다 일본 경제에 큰 위협이 된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코로나19로 일본 경제가 무너질 수 있는 만큼 사회경제 활동과 방역을 양립시키는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는 것이다.

아베 총리는 "신규 확진자가 늘고 있지만, 병원 신세를 지는 이들은 소수에 불과하다"며 "심각한 증세를 보이는 사람도 많지 않다"며 아직은 일본의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하지 않다고 봤다.

그는 일본 국내 여행을 장려하는 고투트래블(Go To Travel) 정책을 언급하며 "관광사업자와 여행객이 감염 방지책을 철저히 이행하는 것을 전제로 ‘위드 코로나(코로나19와 함께하는)’시대에 안심할 수 있는 새로운 여행 스타일을 정착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외신에 따르면 이 정책에서 제외된 도시는 확진자 수가 많은 도쿄시 한 곳이다.

그러나 이미 일본 전국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고 있어 실효성이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NHK 집계에 따르면 일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9일 기준 1444명이다. 일본의 일일 신규 확진자는 엿새 연속 1000명을 넘기고 있다.

또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의 연구에 따르면 6월 중순 도쿄를 중심으로 새로운 유전자 배열을 지닌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갑자기 등장했다. 연구소는 최근 일본 전역에서 급격히 늘어나는 확진자 다수가 새로운 타입의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돼 문제의 심각성을 더한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