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6년만에 나온 4세대 카니발은 대체재 없는 패밀리카

입력 2020.08.26 08:00

패밀리카로 압도적인 지지를 받는 기아차 카니발이 4세대 완전 새로운 차로 탈바꿈했다. 어린이를 키우는 가정은 카시트와 유모차가 필수여서 차량내 수납 공간 마련이 필수인데, 신형 카니발은 압도적인 실내공간과 상품성을 앞세워 가족을 위한 대세 차량으로 자리를 잡는다.

2014년 이후 6년만에 돌아온 신형 카니발은 미니밴의 전형을 탈피한 과감한 디자인과 기아차 최신 기술을 집약한 편의·안전품목으로 다시 한 번 미니밴 시장 석권에 나선다. 서울 광진구와 경기도 남양주시 일대에서 신형 카니발 7인승 시그니처 디젤의 상품성을 체험했다.

기아차 4세대 카니발 / 기아자동차
한층 진화한 실내 공간, 1등석 같은 2열 시트 ‘주목'
편안하고 안전한 승하차 돕는 다양한 기술 탑재

카니발의 최대 강점은 넓고 아늑한 실내 공간에 있다. 신형 카니발은 ‘무한한 공간 활용성(Spatial Talents)’이라는 콘셉트로 이전 세대보다 진화한 모습으로 완성됐다.

기아차 4세대 카니발 디스플레이 / 안효문 기자
운전석에 앉으면 12.3인치 클러스터와 내비게이션을 통합한 파노라마 디스플레이가 가장 먼저 눈에 띈다. 계기판과 인포테인먼트 화면을 경계 없이 연결한 심리스 방식이다. 최근 현대기아차가 주력으로 내세우는 디자인 요소로, 시인성도 좋지만 미래지향적이면서도 어색하지 않은 구조 덕분에 호평을 받는 구조다.

센터페시아 버튼은 물리식에서 터치 방식으로 전면 교체했다. 변속기도 노브(손잡이)를 없앤 전자식을 채택했다. 큼직한 조그 다이얼로 주행(D), 중립(N), 후진(R) 등을 선택하는 방식이다. 주차(P)는 다이얼 중앙에 별도 버튼을 배치했다. 실수로 버튼을 누르지 않고 시동을 꺼도 알아서 주차(P)로 변속될 정도로 똑똑하다.

기아차 4세대 카니발 적재공간 / 안효문 기자
카니발은 부모가 아이들과 함께 타는 일이 많은 차다. 내부 구조는 많은 짐을 싣고 아이들을 돌보며 나들이를 떠나는 상황을 적극 고려했다. 전통적으로 카니발 뒷문은 슬라이딩 방식이다. 4세대 카니발은 스마트키를 들고 문 앞에 서면 자동으로 열리고, 차키를 조작해 뒷문과 테일게이트를 동시에 조작할 수도 있다. 뒷좌석에서 내릴 때 차나 자전거 등이 오면 경고를 알리고, 바닥에 로고 모양의 불빛을 비춰 밤에도 안전하게 하차하도록 돕는다.

기아차 4세대 카니발 2열 시트/ 안효문 기자
7인승의 백미는 2열 시트다. 비행기 1등석 시트를 연상케하는 안락한 승차감이 돋보인다. 시트 하단의 버튼을 잠시 누르면 탑승자가 살짝 눕는 듯한 자세를 취하도록 해 장거리 운전에도 편안하다. 몸에 가해지는 압력을 최대한 분산하는 방식으로, 회사는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라는 이름을 붙였다.

첨단 운전자 보조기능(ADAS)도 최고 수준이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후측방 모니터(BVM)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 등 현대기아차 최신 기술을 대거 반영했다.

2.2리터 디젤 엔진, 부드럽고 힘찬 주행감 선사

시승차의 엔진은 스마트스트림 D2.2리터 디젤이다. 최고출력 202마력, 최대토크 45.0㎏·m 등의 성능을 발휘한다. 연료효율은 복합 리터당 13.1㎞다.

기아차 4세대 카니발 엔진룸 / 안효문 기자
제원표 상 숫자 이상으로 체감성능이 뛰어나다. ‘한 덩치' 자랑하는 카니발이지만 출발이 가뿐하다. 속도를 높여가는 실력도 준수하다. 대부분의 영역에서 힘이 부족하다는 느낌을 받지 못했다. 오히려 중속 영역에서 가속 시 깜짝 놀랄만큼의 펀치력을 자랑했다.

그러나 카니발은 운전자 기분대로 페달에 체중을 싣는 차가 아니다. 키가 크고 차폭이 넓어 고속영역에서 막무가내로 몰이붙이기엔 아무래도 안정성이 떨어진다. 급가속 시 효율도 급격히 떨어진다. 크루즈모드에서는 표시효율 이상을 쉽게 유지했지만, 추월차선에서 불과 수㎞ 속도를 높였을 뿐인데 효율이 한자릿수로 급격히 떨어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기아차 4세대 카니발 / 기아자동차
미니밴에 익숙지 않은 소비자라면 카니발을 운전하는 것이 어려울 수 있다. 신형 카니발은 ADAS로 안전하고 편안한 운전을 담보한다. 방향지시등을 켜면 계기판에 옆차선 상황을 영상으로 표시해주고, 차선을 넘어갈 것 같은 상황에선 차가 스스로 스티어링을 슬쩍 돌린다. 다양한 경고장치 덕분(?)에 간격이나 너비 등 차에 대한 감각을 잡기 수월했다.

촌스럽지 않은 ‘아빠차'로 외연 확대 노리는 기대작

일부 소비자들은 기존 카니발이 전형적인 ‘아빠차'라는 점에서 매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한다. 제품성은 인정하지만 세련된 느낌과는 거리가 멀었다는 이야기다.

그러나 신형 카니발은 오케스트라 지휘자에서 영감을 받은 라디에이터그릴, 속도감이 느껴지는 과감한 사이드 캐릭터 라인, 박자를 시각화한 주간주행등 등으로 여느 브랜드와 견줘도 손색 없는 감각적인 인상을 자랑한다. 멋쟁이 아빠도 카니발을 구매할 때 주저할 이유가 없어졌다. 기아차 카니발 7인승 시그니처 디젤의 가격은 4354만원이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