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지주, 1조1582억원 규모 제3자 배정 유상증자 결의

입력 2020.09.04 16:59

신한금융지주회사는 4일 이사회를 열고 1조1582억원 규모(약 3913만주)의 제3자 배정 보통주 유상증자를 추진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증자 배정 대상은 홍콩 소재 사모펀드인 ‘어피니티에쿼티파트너스(AEP)’와 ‘베어링프라이빗에쿼티아시아(BPEA)’다.

어피니티에쿼티파트너스는 1998년 설립 이후 아시아태평양 지역 10개국에서 약 140억달러의 자금을 운용하는 사모투자펀드 중 하나다. 대표적으로 60억달러 규모 ‘어피니티 아시아퍼시픽 펀드(Affinity Asia Pacific Fund) V를 설정해 운용하고 있다. 국내서는 현대카드, OB맥주, 하이마트 등에 투자한다.

베어링프라이빗에쿼티아시아는 1997년 홍콩에서 설립 된 아시아 최대 규모 펀드로 약 200억달러 자금을 운용 중이다. 올해 초 65억달러 규모 아시아 7호펀드를 설정해 운용하고 있다. 국내 대표 투자로는 로젠택배, 한라시멘트, 애큐온캐피탈 등이 있다.

신한지주는 지난해 국내 대형 사모펀드 회사인 IMM 프라이빗에쿼티(IMM PE) 투자를 유치한 데 이어, 글로벌 사모펀드 회사 두 곳의 투자유치 연이어 성공하는 성과를 거뒀다.

신한지주는 이번 유상증자 결정을 통해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가능성에 대비한 손실흡수 능력을 강화하게 됐다. 또 그룹 중장기 성장전략을 적극 추진할 수 있는 자본 여력을 확보했다. 또 신한지주는 글로벌 사모펀드 회사들과 협력 관계를 바탕으로 향후 글로벌 및 자본시장 분야에서 다양한 제휴 및 공동 투자의 기회를 가지게 될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글로벌 채널 확대 및 디지털 업종 투자에 관심이 높은 신한지주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을 거점으로 금융/디지털 관련 업종 등에 다양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는 글로벌 사모펀드간에 상호 협업할 영역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이사회를 통해 신한지주는 향후 코로나19 완화시 추진 예정인 중간배당, 자기주식취득 및 소각, 내부관리수준 보통주비율 등을 포함한 그룹 중장기 자본정책 방향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신한지주 관계자는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향후 코로나19에 따른 불확실성에 선제 대응하는 한편 경기가 회복되는 시기에 축적 된 자본여력을 활용해 다양한 성장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증가한 자본을 활용해 수익을 개선하고 주주가치 제고로 이어질 수 있도록 주주환원의 시기 및 방법을 다변화 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자본관리 방향성에 대해 보다 적극적으로 시장과 소통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