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영재 필립모리스 대표 "아이코스 유해저감 입증한만큼 차별화된 규제 필요"

입력 2020.09.09 11:47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는 전자담배와 관련해 식품의약안전처의 과학에 기반하지 않은 부정확한 정보와 한국정부의 이데올로기적인 규제가 소비자를 혼란스럽게 만들고, 공중보건 향상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주장했다.

궐련형 전자담배 아이코스가 미국식품의약청(FDA)의 ‘위험저감담배제품(MRTP)’ 인가를 받는 등 유해물질에 대한 노출 감소를 과학적으로 입증한만큼 기존 일반담배와 동일한 방식으로 규제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것이다.

한국필립모리스는 9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전자담배 아이코스의 FDA MRTP인가 의미에 대해 설명했다.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 / 한국필립모리스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는 "이번 FDA 결정을 통해 ‘아이코스의 증기에는 일반담배 연기 대비 현저히 적은 수준의 유해물질이 포함됐고, 아이코스로 완전히 전환할 경우 유해물질에 대한 노출을 줄인다는 점’을 입증함으로써 일반담배와는 근본적으로 다르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새로운 방식의 담배나 니코틴 제품을 한국정부가 기존과 동일한 방식으로 규제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라고 말했다.

백 대표는 "공중보건 관점에서 소비자들은 아이코스로 완전히 전환하는 것과 유해물질 노출 감소가 중요하다는 정보를 전달 받아야 한다"며 "정부가 궐련형 전자담배와 일반담배를 동일하게 규제하거나 잘못된 정보를 방치한다면 소비자는 혼란을 겪게 된다. 소비자가 혼란을 겪게 되면 궐련형 전자담배와 일반담배를 병행 사용하거나 일반담배 흡연에 머무르게 되는 의도치 않은 결과가 초래될 수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백영재 대표는 "한국 성인 5명중 1명이 흡연자이고, 정부 통계에 따르면 여전히 전체 담배시장의 85% 이상을 일반담배가 차지하고 있다"며 "800만명 이상의 한국 일반담배 흡연자는 과학에 기반한 정확한 정보와 더 나은 선택지에 대한 정보를 제공 받을 권리가 있다"라고 말했다.

한국필립모리스는 과학에 기반한 규제가 한국정부의 담배규제 철폐를 주장하거나 규제 문턱을 낮추기 위한 것이 아니라고 밝혔다.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는 "열린 대화와 토론을 통해 규제, 과학에 기반한 규제가 필요하다고 지속적으로 주장하는 이유는 규제를 철폐하거나 무조건 규제의 문턱을 낮추기 위함이 아니다. 제품의 위해 정도에 따른 합리적인 규제, 비연소 제품과 같은 대체 제품에 대한 차별적 규제가 필요하다고 말하는 것이다"며 "상식적으로 더 나쁜 제품에 대해서는 더 강한 규제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라고 설명했다.

FDA는 지난 7월 7일(현지시각), 전자담배 ‘아이코스’를 ‘위험저감담배제품(MRTP)’으로 인가했다. FDA MRTP 인가를 받은 담배제품은 아이코스가 유일하다.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PMI)는 FDA인가를 바탕으로 전 세계에 아이코스를 ‘덜 해로운 담배제품(Reduced-Risk Products·RRP)'이라고 마케팅을 할 수 있게 됐다.

FDA는 2016년 12월, PMI의 ‘위험저감담배제품신청(MRTPA)’에 필요한 광범위한 증거 자료를 오랜기간 검토 끝에 MRTP인가를 결정했다.

FDA의 MRTP 승인에는 ‘노출 저감’과 ‘위험 저감’의 두 가지 종류가 있는데, PMI는 7월 ‘노출저감’에 해당하는 인가를 받았다. PMI는 아이코스의 ‘위험 저감’ 승인을 위해 FDA가 요청하는 추가 정보에 대해 적극적으로 협조한다는 방침이다.

참고로, ‘노출저감'은 담배제품 속 유해물질 현저히 줄어들었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고, ‘위험 저감'은 질병발생률을 현저히 낮출수 있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다.

PMI에 따르면 아이코스는 일반담배 대비 유해물질이 90%이상 감소됐다는 것을 세계 여러 보건기구를 통해 과학적으로 입증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9가지 화학물질에 대해서는 95% 감소된 것을 입증했다. PMI가 WHO보다 더 많은 54개 유해물질에 대해 광범위하게 실험한 결과에 따르면 아이코스는 일반담배 대비 유해물질이 90% 줄어든 것이 확인됐다.

임진규 한국필립모리스 기업 커뮤니케이션 본부장은 "한국식품의약안전처는 과학적 팩트는 미국 FDA와 비슷하게 도출하면서도 ‘타르와 발암물질이 포함됐다'는 잘못된 정보를 앞세워 FDA와 상반된 커뮤니케이션을 하고 있어 아쉬움이 크다"라고 말했다.

임 본부장은 "전자담배와 관련해 위해성에 대한 과학적인 팩트를 기반으로 일반담배와 규제와 세율에 있어 차별화된 규제가 필요하다"며 "아이코스는 유해물질 감소로 흡연자들에 대한 위해를 낮출 수 있는만큼 이에 대한 인센티브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