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연말 시한으로 전국 1만개 공공와이파이 설치 추진

입력 2020.09.11 13:30

코로나19로 비대면 생활이 일상화했다. 스마트폰 이용 시간이 늘 수밖에 없어 가계통신비에 대한 국민적 부담이 크다. 정부는 연내 마무리짓기로 한 공공와이파이 확대 사업을 계획대로 추진해 통신비 부담 축소에 나선다.

한국판 뉴딜 정책을 추진 중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16개 시도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공공와이파이 관련 사업 착수 보고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전국에 1만개소의 공공 와이파이를 구축하고, 1만8000개의 노후 와이파이 관련 품질 고도화 사업도 벌인다.

정보화진흥원은 2020년 공공와이파이 구축 사업자로 KT를 선정했고, 품질고도화를 위해 이통3사와 협약을 맺었다.

KT는 전국 1만개소 공공와이파이 구축을 위해 전사적 역량을 총 동원한다. 네트워크 부분 및 6개 지역 광역본부의 자사 인력은 물론 총 168개팀(선로공사 108팀, AP 설치 60팀) 등 720명쯤의 공사업체 인원이 참여한다. 1만8000개 노후 와이파이 품질고도화 사업에는 10월부터 전국 161개 정보통신 공사업체가 투입된다.

과기정통부와 16개 광역시도는 두 사업의 연내 완료를 위해 추진상황을 공동으로 점검하는 등 협력을 강화한다.

이태희 과기정통부 네트워크정책실장은 "공공와이파이 사업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시대 국민들이 무료 데이터를 맘껏 이용하도록 돕는 핵심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이다"며 "통신사는 책임감을 갖고 연내 차질 없이 사업을 추진해달라"고 말했다.

이진 기자 jinle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