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세계 최소형 ‘파워인덕터’ 개발 성공

입력 2020.09.13 13:42

삼성전기는 세계에서 가장 작은 파워인덕터 개발에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파워인덕터는 배터리로부터 오는 전력을 반도체에 안정적으로 공급하는데 필요한 핵심부품이다. 스마트폰, 웨어러블 기기, 전기자동차 등에 사용한다.

삼성전기가 개발한 초소형 파워인덕터를 손가락 위에 올려놓은 모습/ 삼성전기
삼성전기가 개발한 파워인덕터는 '0804'크기(가로 0.8㎜, 세로 0.4㎜)다. 기존 모바일용 제품 중 가장 작았던 1210크기(가로 1.2㎜, 세로 1.0㎜) 대비 면적은 작고 두께는 0.65㎜에 불과하다.

파워인덕터의 성능은 원자재인 자성체(자성을 지닌 물체)와 내부에 감을 수 있는 코일(구리선)의 수에 의해 결정된다.

삼성전기는 MLCC로 축적한 재료기술과 반도체용 기판 제조공법을 적용해 기존보다 크기는 절반이상 줄이고 전력손실은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통상 파워인덕터는 개별 단위로 가공된다. 삼성전기는 이 제품을 기판 단위로 만들어 생산성을 높이고 제품의 두께도 얇게 개발했다.

허강헌 삼성전기 중앙연구소장(부사장)은 "전자제품 성능이 높아지고 기능이 많아질수록 내부 부품 크기는 줄고, 성능과 용량은 개선해야 한다"며 "삼성전기는 소재 기술과 미세공법 기술을 보유한 유일한 회사로 기술간 융복합 통해 제품경쟁력을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