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호 11번가 대표 "20년 후 미래 핵심기술 '사용자 경험(UX) 발전'"

입력 2020.09.14 12:02 | 수정 2020.09.14 14:00

이상호 11번가 대표는 20년 후 미래 핵심기술로 사용자 경험(UX) 발전을 꼽았다.

이상호 대표는 14일 인터넷기업협회의 20주년 축하 메시지를 영상으로 전하며, 향후 20년 뒤 가장 큰 영향을 끼칠 핵심 기술을 묻는 질문에 "애플 에어팟의 ‘클릭휠’이 앨범을 빠르게 찾는 사용자의 아날로그적인 행동을 디지털로 정말 잘 구현해 깜짝 놀랐었다"며 "역사의 중요한 구간마다 사용자 경험(UX)의 발전이 언제나 새로운 혁신을 가져왔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미래에도 사람의 아날로그적 행위를 디지털로 잘 모사하는 UX가 여러 개 나올 것이며, 인터넷 상에서 정보제공자와 정보사용자의 만남이라는 것도 더 아날로그적으로 변하지 않을까"며 "UX의 발전이 가장 큰 미래 핵심 기술이 될 것이다"라고 내다봤다.
이상호 11번가 대표 / 인터넷기업협회
이 대표는 또 향후 10년, 20년 후에는 "인터넷이 일상 자체가 될 것이다"라고 예측했다. 그는 "최근 비대면 업무가 대면회의와 별 차이가 없을 정도이고, 이제 인터넷으로 신발이나 의류를 아무 거리낌 없이 구매하는 것을 보면 앞으로 10년, 20년 후에는 우리가 인터넷을 통해 거의 모든 활동을 다할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설명했다.

이상호 대표는 KAIST에서 자연어처리와 음성처리를 전공한 인공지능(AI) 전문가로 첫눈, NHN, 다음, 카카오 등에서 검색과 음성인식 관련 서비스를 개발했고 SK플래닛의 기술총괄(CTO)을 거쳐 SK텔레콤에서 AI 서비스를 총괄했다. 현재 11번가와 SK커뮤니케이션즈를 이끌고 있다.

지난 20년간 인터넷 산업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을 묻는 질문에는 "아이폰이 출시되고 작은 기기에서 인터넷 브라우저가 구동되기 시작한 것이다"라고 답했다. 이상호 대표는 "우리가 이동 중에도 인터넷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게 된 것이 인터넷산업 성장에 가장 큰 기여를 한 사건이다"라고 꼽았다.

11번가는 이커머스 경쟁시장 속에서 가격경쟁에서 벗어나 쇼핑의 재미, 정보, 참여의 가치를 제공하는 ‘커머스포털’을 내세우고 있다. 동영상 리뷰 서비스 ‘꾹꾹’을 플랫폼에서 제공하고 있다. 원하는 검색결과를 탭별 이동으로 확인할 수 있는 ‘멀티탭 검색’과 영역별 개인화 추천, 상품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콘텐츠 검색 그리고 동영상 기반의 홈탭 운영과 라이브 커머스 도입 등 차별화된 쇼핑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서비스 개선을 이어가고 있다.

2019년 흑자전환한 11번가는 2020년 성장과 수익성이라는 두 가지 숙제를 안고 있다. 11번가는 ‘커머스포털’을 완성하기 위한 끊임없는 UX 개선을 통해 11번가만의 차별점을 바탕으로 한 성장과 수익성확보를 동시 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