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도 규제자유특구 일자리 늘었다

입력 2020.09.15 10:00

정부가 신사업 관련 규제를 완화하기 위해 도입한 규제자유특구에서 일자리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중소벤처기업부는 규제자유특구 200개 특구사업자의 고용현황을 전수 조사한 결과 7월 말 기준 특구 지정 전 4153명과 비교해 1년간 고용이 15.9%(662명) 늘었다고 밝혔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 중소벤처기업부
특히 전북 친환경자동차특구에서 최다 고용증가(98명)를 기록하며 지엠(GM) 철수 후 지역 내 일자리 회복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울산 수소특구(63명)와 대구 첨단의료기기분야(81명), 대전 바이오메티컬 분야(51명) 특구의 일자리 창출 효과도 두드러졌다.

타 지역에서의 이전 기업(100개)을 통한 고용증가 비중은 39.6%(262명)로 확인됐다. 기업 분산에 따른 일자리 창출 효과를 내고 규제자유특구제도를 활성화해 향후 지역 일자리 마련에 기여할 전망이다.

기업규모별로는 소기업·소상공인(262명, 39.6%), 중기업(169명, 25.5%), 중견기업(111명, 16.8%)이 전체 특구사업자 일자리 증가의 81.9%(542명)를 차지했다.

고용 규모와 증가율이 모두 높은 업종은 제조업·정보통신업·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481명)으로 전체 고용 증가(662명)의 72.7%를 차지했다. 이중 모빌리티(자율차, 친환경차 등), 의료기기, 배터리 등 제조업의 비중(320명, 48.3%)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업력별로는 창업 후 3년 미만 14.2%(94명), 창업 후 3년 이상 7년 미만 14.2%(94명), 창업 후 7년 이상이 71.6%(474명)로 전체 특구사업자 중 창업 후 7년 이상 기업에서 고용증가 폭이 컸다.

특구사업자의 신규 고용 인력은 평균 3.3명이며 정규직 568명, 비정규직 94명을 고용했다. 2021년 말 실증 종료 시까지 총 981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할 계획이다. 실증 완료 후 신기술·서비스의 상용화 추진과정에서 본격적인 일자리 창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중기부는 이날 규제자유특구의 지난 1년 성과와 발자취를 정리한 ‘2020 규제자유특구 백서’를 발간했다. 제도의 이해를 돕고 특구의 신청과 지정, 사후관리와 성과평가 등 일련의 과정을 국민과 기업이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규제자유특구는 지역과 기업이 직면한 신사업 관련 덩어리 규제를 완화하기 위해 2019년 4월 도입됐으며 현재까지 총 21개 특구가 지정됐다. 특구 내 공장설립 등 3169억원의 투자가 유치되고, 402억원의 벤처캐피탈(VC)투자, 100개 기업이 특구로 이전하는 등 성과를 냈다.

박영선 장관은 "규제자유특구가 미래 전략산업의 전진기지 역할을 주도하고 특구 내에서 고용이 활성화되도록 사업화를 밀착지원하고 지역혁신성장의 성과가 조기에 가시화되도록 사후관리를 병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