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백신 3000만명분 확보 추진

입력 2020.09.15 15:50 | 수정 2020.09.15 16:09

정부가 국민 60%가 접종할 수 있는 3000만명 분량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선구매 계약 비용으로 1723억원을 집행한다.

15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제 47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해외 백신을 단계적으로 확보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코로나19 백신 도입 방안’을 논의했다.

/셔터스톡
정 총리는 "국민 모두가 접종할 충분한 물량을 확보하고 싶지만, 아직 백신 안전성과 효과는 물론 개발 성공 여부도 불확실해 무작정 투자하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백신 개발 추이에 따라 추가 도입방안도 강구하겠다"며 "국내 백신 개발을 위한 지원도 병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우선 정부는 세계 백신 공급 체계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1000만명분(2000만 도즈)을, 나머지 2000만명분(4000만 도즈)은 아스트라제네카와 노바백스, 화이자, 존슨앤존슨, 모더나 등 글로벌 제약사와 개별 협상으로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기업과 협상은 선구매 방식으로 진행된다. 안전성·유효성 검토 결과와 가격, 플랫폼, 공급 시기 등을 고려해 전문가 의견 수렴을 거쳐 결정할 계획이다.

임인택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각 기업마다 백신 종류가 달라 종류별로 조합해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3000만명 분량의 백신을 확보한 뒤 추후 수급 동향과 국내 백신 개발 상황을 고려해 백신 구매를 단계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전 국민이 접종 가능한 백신 물량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해외 백신 구매와 별도로 국내 기업의 백신 개발 지원 대책도 추진하고 있다. 정부는 앞서 8월 SK바이오사이언스 등 국내 백신 개발기업 3곳에 대한 임상시험 비용 지원 계획을 발표한 데 이어 임상환자 모집 등 임상 과정에서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지원센터’ 구축에 나섰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