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CNC, '타다 대리' 출시 앞두고 기사 1000명 모집

입력 2020.09.16 17:52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 운영사 VCNC가 4분기 대리운전 서비스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 VCNC
VCNC는 대리운전 중개 서비스 ‘타다 대리'에 참여할 기사 1000명을 모집한다고 16일 밝혔다.

‘타다 대리'는 기존 타다 앱에 메뉴를 추가하는 방식으로 선보인다. 타다 프리미엄 등 다른 서비스와 함께 현재 상황에 맞춰 선택할 수 있다. 신뢰성 높은 요금 및 수수료 정책, 경유지 설정, 운행자-이용자 간 상호 평가 시스템 등 앞서 다른 모빌리티 서비스에서 호평 받았던 요소들을 적극 반영할 것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드라이버 사전 신청 방법과 자세한 내용은 주요 구인·구직 포털 사이트에서 ‘타다 대리’를 검색하면 확인할 수 있다. 사전 모집하는 드라이버 1000명에게는 올 연말까지 리워드 프로그램, 선호하는 경로를 우선 배정해주는 특별우대권(매일 1회), 한정판 웰컴 기프트 패키지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드라이버 전용 앱 ‘핸들모아’도 출시한다. 핸들모아 프로그램비는 무료이며, 별도의 유료 추가 서비스는 없다. 사전 모집에 참여하는 1000명 이후부터 핸들모아 앱을 통해 타다 대리 드라이버로 등록할 수 있다.

김기년 VCNC 최고운영책임자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드라이버에게는 더 높은 수익을 안길 수 있고, 이용자는 더 나은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가기 위해 여러가지 고민을 하고 있다"며 "새롭게 선보이는 타다 대리에서도 ‘이동의 기본’이라는 가치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