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장 바꾼 트럼프 "틱톡 부분 매각 마음에 안 든다"

입력 2020.09.17 08:48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틱톡 매각 협상에 대해 불만을 드러냈다.

16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틱톡이 부분 매각되는 것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틱톡 협상은 보안 문제가 100% 해결돼야 한다"며 "나는 아직 어떤 것도 승인할 준비가 안 돼 있다"고 했다.

./ 틱톡
앞서 "틱톡과 오라클이 합의에 아주 근접했다고 들었다"고 밝힌 지 하루 만에 입장을 바꾼 셈이다.

외신에 따르면 미국 행정부 고위 관리들이 오라클과 틱톡 모기업 바이트댄스 간 협상에 우려를 제기했다. 바이트댄스가 거래 이후에도 여전히 미국 내 사용자 개인정보에 접근할 수 있다고 보고 있기 때문이다. 부정적인 의견이 나오자 트럼프 대통령도 입장을 선회한 것으로 풀이된다.

바이트댄스가 지난 15일 미국에 제출한 기술 제휴 제안서에는 틱톡이 지분 절반 이상을 가져가고 알고리즘을 보유하되 오라클이 이용자 데이터 관리를 맡는 방안이 담겼다. 미국에 틱톡 글로벌 사업 부문 본사를 두고 미 재무부 산하 외국인투자위원회(CFIUS)의 감독을 받는 내용도 포함됐다.

미국 행정부가 정한 틱톡 협상 마감 시한은 오는 20일까지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 틱톡으로부터 보고를 받은 뒤 승인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키워드